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몽당 빗자루

반응형

아버지보다 오래도록 살아남은 몸이시다

쓸고 또 쓰는 일이
티 안 나게 티 나지만

쓸수록 닳고 닳아져 와불처럼 누우셨다


- 박화남의 시집《황제 펭귄》에 실린 시〈몽당 빗자루〉(전문)에서 -


* 라떼는...
빗자루 하나도 참으로 귀했습니다.
솔기가 남지 않은 몽당 빗자루가 될 때까지
쓸고 또 쓸었습니다. 그러다가 도저히 더는 쓸 수
없게 되면 그때서야 비로소 와불처럼 누웠습니다.
아버지가 세상을 떠났어도 몽당 빗자루는
아직도 그 자리에 누워 있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0) 2020.11.26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0) 2020.11.25
몽당 빗자루  (0) 2020.11.24
올바른 배움의 자세  (0) 2020.11.23
잠깐의 여유  (0) 2020.11.23
잠깐의 여유  (0) 2020.1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