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장애로 인한 외로움

반응형

장애인으로 사는 일이
힘든 건 장애 그 자체보다도,
장애로 인한 외로움에서 비롯한다.
시각장애인은 사람들이 자신을 쳐다봐도
시선을 알아차릴 수 없다. 청각장애인은 사람들이
바로 옆에서 자기 얘길 해도 말을 들을 수 없다.
따라서 그토록 고독하다. 또 하나의 아픔은
자존심이 상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장애가
있으면 못 할 것이라고, 안 될 것이라고
미리 단정한다. 장애 하나로 모든 것이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하곤 한다.


- 아지오의《꿈꾸는 구둣방》중에서 -


* 장애인이 겪는 고통과 외로움을
장애가 없는 사람들은 결코 실감하지 못합니다.
편견과 선입관도 무섭습니다. 모든 것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무조건 단정하는 것도 장애인에게 안겨주는
아픔입니다. 그러나 장애가 있기 때문에 열리게 된
감성적 영적 능력을 보통 사람들은 절대로 따르지
못합니다. 보이지 않는 것을 보는 '마음의 눈',
들리지 않는 것을 듣는 '마음의 귀'는
모든 불가능한 것들을
가능으로 만듭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 때문에 다른 사람이 행복할 때  (0) 2021.04.19
'액티브 시니어' 김형석 교수의 충고  (0) 2021.04.16
장애로 인한 외로움  (0) 2021.04.15
'천년손이'라는 이름  (0) 2021.04.15
뭔가 다르게 사는 것  (0) 2021.04.13
텅 빈 안부 편지  (0) 2021.04.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