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개척자들의 공통점 가운데 가장 눈에 띄는 부분은
버릴 줄 안다는 것이다.
개척자들은 전략의 본질이 버리는 것에 있다는 것을 잘 알고 있었다.
모든 것을 잘 한다는 것은 애초부터 불가능하다.
그리고 전략적으로 무엇을 선택한다는 것은 곧 버리는 것과 같은 의미다.
- ‘대한민국 Only 1 신시장의 개척자들’에서


공평하게 자원을 배분하면 조직 내 반발을 줄일 수 있고
각 분야에서 그저 그런 성과는 낼 수 있습니다.
그러나 모든 분야를 잘하겠다는 것은
아무것도 제대로 하지 않겠다는 것과 같은 의미이며,
이는 곧 망할 확률을 높이는 것과 같습니다.
전략의 본질은 '모든 분야를 잘하는 것이 아니라
특정 분야를 버리는 것'입니다.

반응형
반응형
나는 
커피 잔을 들고 
작은 집 문간에 앉아 
아무것도 없는 진귀한 풍경이 펼쳐지는 
계곡을 내려다본다. 정말 멋지다. 버지니아 울프는 
글을 쓰려면 자기만의 방이 필요하다는 말을 
남겼다. 내 생각에 그녀는 잘 알지 못했다. 
내게는 좁은 방이 아닌 나만의 
황무지가 필요하다. 

- 세라 메이틀런드의《침묵의 책》중에서 - 


* 작가에게는 
고독한 자기만의 방이 필요하듯
개척자에게는 거친 황무지가 필요합니다.
아무도 거들떠 보지 않는 거칠고 메마른 황무지를
열심히 땀흘려 기름진 옥토로 만드는 사람, 
그가 진정한 개척자입니다.
진짜 농사꾼입니다.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무 많이 먹어서...  (0) 2018.06.21
인내와 희망  (0) 2018.06.20
나만의 방, 나만의 황무지  (0) 2018.06.19
더 큰 바다로 나갈 수 있다  (0) 2018.06.18
사막을 끝까지 걸은 사람  (0) 2018.06.16
급체  (0) 2018.06.1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