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골목

골목 골목이란 장소와 장소 사이의 틈이며, 그곳 역시 하나의 장소입니다. 장소의 속성은 머무름을 전제합니다. 그러나 골목은 흘러가는 길이면서, 또한 머무는 장소입니다. 조금 특이한 곳이죠. 큰길에서 꺾어 들어가면 만나는 그 골목은 집으로 이어지는 그냥 경로가 아닌, 소통이 이루어지고 교류가 이루어지는 장소입니다. 그래서 그곳엔 시간이 담기고 사람 이야기가 담깁니다. - 임형남, 노은주의《골목 인문학》중에서 - * 골목은 길과 길 사이의 틈이며 빠른 길로 이어지는 지름길이기도 합니다. 골목을 잘 안다는 것은 그곳에 익숙하거나 제법 오래 살았다는 뜻도 됩니다. 시간이 제법 흘러야 골목이 눈에 들어오고, 편안한 장소가 될 수 있습니다. 수줍은 첫사랑도 대개는 골목에서 이루어집니다. 큰길보다 골목에서 핀 사랑 이야기.. 더보기
'골목길 학교' 옛날에는 골목길이 있었다. 거무튀튀한 나무 전봇대를 기준 삼아 술래잡기,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다방구, 왕거미놀이를 했다. 골목길이 알고 보면 놀이를 통한 사회성과 창의력, 규율과 배려를 배우고 익힐 수 있는 사회화 교육의 첫 장소였던 것이다. 굳이 집에서 아빠가 야단을 쳐 가며 교육할 필요도 없었다. 동네 어른들이 꾸짖거나 타일러서 바로잡아 주었다. - 탁경운의《나의 직업은 아빠입니다》중에서 - * '골목길 학교'가 사라지고 있습니다. 동네 친구들과 어울려 놀고, 웃고, 떠들다가 동네 어른들의 꾸지람에 의기소침했던 기억들이 먼 옛날의 아련한 추억으로만 남아 있습니다. '골목길 학교'에서는 동네 어른들이 모두 훌륭한 선생님이었는데, 그 선생님조차 사라져 보이지 않습니다. . 더보기
비가 내리는 날 비가 내립니다. 이렇게 비가 오는 날이면 우산을 받쳐 들고 골목골목 숨어 있는 작은 갤러리 순례를 해보는 건 어떨까요. 대형 미술관에서 열리는 유명 전시회도 좋지만, 꼬불꼬불 골목마다 자신만의 보물을 찾듯 다녀보면 평범한 일상 속에선 생각지도 못한 진짜 보물 같은 시간을 만나게 될지도 모른답니다. 그리고 비 개인 오후 갤러리 앞 작은 카페에서 마시는 커피 한잔의 여유도 덤으로 누려보시길. - 유별남의《길에서 별을 만나다》중에서 - * 옹달샘에도 비가 내립니다. 비에 씻긴 초록빛 나뭇잎이 젖은 마음을 달래주고 옹달샘 카페 커피향이 더 향기롭고 맛있게 다가옵니다. 갤러리를 찾고 커피 한 잔의 여유를 즐기는 것은 비오는 날만 아닙니다. 구름끼고 바람부는 날, 활짝 개인 날. 어떤 날이든 여유를 가지면 하루하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