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침반

흔들리는 나침반 나침반을 보면 바늘이 계속 불안한 듯 흔들리잖아요. 끊임없이. 나침반 바늘이 흔들리고 있다는 것은 방향을 제대로 가리키려고 안간힘을 쓰고 있다는 뜻입니다. 제 소명을 다하려고 애쓰고 있다는 뜻이죠. 그러니 흔들리고 있다는 것은 올바른 방향을 향하고 있다는 증거로 받아들이셔도 됩니다. - 김제동의《그럴 때 있으시죠?》중에서 - * 걷기나 달리기를 해보면 항상 일직선으로 똑바로 달릴 수는 없지요. 이리저리 조금씩 흔들리고 때로는 돌아가야 할 때도 있지만, 방향을 잃지 않으면 언젠가는 원하는 곳에 도착할 수 있습니다. 살아가면서 가끔 흔들려도 괜찮습니다. 방향만 잃지 않으면... ... 더보기
결핍과 문제는 환영할 대상이다 램프를 만들어낸 것은 어둠이었고, 나침반을 만들어낸 것은 안개였고, 탐험하게 만든 것은 배고픔이었다. 그리고 일의 진정한 가치를 깨닫기 위해서는 의기소침한 나날들이 필요했다. - 빅토르 위고 늘 날씨가 좋다면 세상은 사막으로 변합니다. 풍족함은 안일과 퇴보를 부릅니다. 결핍은 새로운 창조를 부릅니다. 위기가 더 나은 발전을 가져옵니다. 문제는 창조적 해결책을 불러옵니다. 결핍과 위기, 문제는 회피가 아닌 환영의 대상입니다. . 더보기
첫 기억 누구에게나 잊히지 않는 충격적인 슬픔과 분노의 첫 기억이 있을 것입니다. 그대에게도 그런 기억이 있는지요? 한가로운 어느 날 그 기억을 가만히 만나보기를 권합니다. 분노의 기억을 제대로 만나고 살펴서 잘 다듬을 수만 있다면, 자신이 지향하는 삶에 강력한 나침반이자 에너지로 작용할 수도 있을 테니까요. - 김용규의《당신이 숲으로 와준다면》중에서 - * 당신의 첫 기억은 무엇이었나요? 충격적인 슬픔과 분노의 기억이었나요? 아니면 아름답고 행복한 기억이었습니까. 인생은 기억을 먹고 사는 것이 아닙니다. 기억을 재해석해서 사는 것입니다. 첫 기억들을 새롭게 해석하면 자신의 미래를 열어가는 강력한 나침반으로 바뀝니다. . 더보기
나침반마저 없을 때 노련한 여행자는 늘 나침반을 지니고 다닌다. 자주 사용하지는 않더라도 일단 꺼내놓으면 금방 길을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길을 잃지 않도록 도운 가장 중요한 안내자는 기도였다. - 제임스 패커의《나이 드는 내가 좋다》중에서 - * 사노라면 때때로 길을 잃어버립니다. 어디로 가야할 지 방향을 못찾고 헤맵니다. 나침반마저 없을 때, 마지막으로 매달릴 수 있는 것이 명상과 기도입니다. 깊은 명상과 기도가 나를 강하게 붙잡아 줍니다. 길을 열어줍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