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남탓

탓하기의 유일한 단점 탓하기는 유용하다. 삶에서 일어나는 무언가에 책임을 지고 싶지 않을 때마다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작은 장치다. 탓하기는 위험을 피하게 해준다. 탓하기는 유사시 즉시 빠져 나올 수 있는 비상구다. 탓하기는 한두 번 사용하면 금방 몸에 익힐 수 있다. 탓하기는 습관화하기에 최적의 전략이다. 옥에 티라고 할까, 탓하기의 유일한 단점이 있다. 성장을 가로막는다는 것이다. - 웨인 다이어, ‘우리는 모두 죽는다는 것을 기억하라.’에서 습관적으로 남 탓, 환경 탓을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남 탓. 외부 탓을 하는 것은 결국 ‘나는 책임지지 않고, 개선하지 않고, 변화하지 않겠다’고 선언하는 것과 같습니다. 탓하기는 순간적인 회피와 모면을 가능하게 해주지만 영원한 몰락을 가져오는 마약과 같습니다. 더보기
남 탓은 성장과 행복의 기회를 빼앗아간다 우리는 아버지를, 언니오빠를, 학교를, 선생님을 탓하라고 배웁니다. 자신을 탓하라고 가르쳐 주는 사람은 없습니다. 언제나 내 잘못은 없다고 하죠. 하지만 모든 것은 언제나 내 잘못입니다. 변화를 원한다면 변화했어야 할 사람은 바로 나이기 때문입니다. - 아카데미 주연상 4회 수상자, 여배우 캐서린 헵번 미국 기업의 연례보고서 서문을 분석해 본 결과 내 탓을 하는 경영자가 경영하는 기업이 남 탓을 하는 경영자의 기업보다 평균 주가가 월등히 높았다 합니다. 습관적으로 남 탓을 하는 사람은 행복할 기회, 성장할 기회를 차버리는 것과 같습니다. 잘되면 남 탓, 안되면 내 탓을 할 수 있어야 합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