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무기

그 무기를 내가 들 수 있는가? 무기를 비롯하여 물건도 자기 몸에 맞아야 한다. 필요 이상으로 넘치는 것은 부족한 것과 같다. 남이 하는 대로 똑같이 따라 하지 말고 자기 신분에 맞게 무기는 자기가 들 수 있는 것을 지녀야 한다. - 미야모토 무사시의《오륜서(五輪書)》중에서 - * 들 수 없는 무기는 오히려 무거운 짐이 되고 맙니다. 자기 손안에서 자유자재로 묘기를 부려야 진정한 무기의 역할을 다 할 수 있습니다. 일도, 사람도, 감투도 그와 같습니다. 작은 머리에 큰 모자를 씌우면 앞을 볼 수 없습니다. ... 더보기
일단 무릎을 꿇어봐야 다시 일어설 수 있다 세상은 모든 사람을 깨부수지만많은 사람들은 그렇게 부서졌던 바로 그 자리에서한층 더 강해진다.그러나 그렇게 깨지지 않았던 사람들은 죽고 만다.- 헤밍웨이, ‘무기여 잘 있거라’에서 미식 축구 명감독 빈스 롬바르디는“무릎을 꿇어봐야 다시 일어설 수 있다”고 했습니다.바닥을 친다는 것은 대단한 일입니다.큰 꿈을 꾸고 그 꿈을 달성하는 사람들은고통을 피해야 할 대상이 아닌,반길 대상으로 여기는 사람입니다. ... 더보기
최악의 사건이 최선의 결과를 만든다 세상은 모든 사람을 깨부수지만많은 사람들은 그렇게 부서졌던 그 자리에서한층 더 강해진다.그러나 그렇게 깨지지 않았던 사람들은 죽고 만다.- 헤밍웨이, ‘무기여 잘 있거라’에서 미식 축구계 명감독, 빈스 롬바르디는‘일단 무릎을 꿇어봐야 다시 일어설 수 있다’고 했습니다.부정적인 사건이 긍정적인 사건보다성장과 배움의 기회를 훨씬 더 많이 제공합니다.현재 가장 부정적이라 생각하는 사건이야말로가장 소중히 간직될 사건일 가능성이 높습니다. ... 더보기
핸디캡은 공표해서 무기로 만든다 나에게 핸디캡이 있다면 그것을 살려야 한다. 핸디캡을 공표하고 그것을 극복해서 성장해 가는 과정을 확실하게 보여주는 것, 즉 밖으로 드러내는 것이 중요하다. 사람들은 처음부터 잘하는 사람과 노력해서 잘하는 사람 중 노력해서 잘하는 사람을 더 좋아한다. - ‘업무의 잔기술’에서(야마구치 마유) 핸디캡과 취약점은 숨길수록 더 큰 약점으로 작용합니다. 취약성은 공표하는 순간 강점으로 바뀝니다. 특히 리더의 경우 취약성을 공개하게 되면 사람들은 리더에게 동질감을 느끼고, 더 신뢰하게 되고, 더 친밀하게 다가올 수 있습니다. 더보기
그 무기를 내가 들 수 있는가? 그 무기를 내가 들 수 있는가? 무기를 비롯하여 물건도 자기 몸에 맞아야 한다. 필요 이상으로 넘치는 것은 부족한 것과 같다. 남이 하는 대로 똑같이 따라하지 말고 자기 신분에 맞게 무기는 자기가 들 수 있는 것을 지녀야 한다. - 미야모토 무사시의《오륜서(五輪書)》중에서- * 들 수 없는 무기는 오히려 무거운 짐이 되고 맙니다. 자기 손 안에서 자유자재로 묘기를 부려야 진정한 무기의 역할을 다 할 수 있습니다. 일도, 사람도, 감투도 그와 같습니다. 작은 머리에 큰 모자를 씌우면 앞을 볼 수 없습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