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문이 열리는 날 고양이 따위 알게 뭐냐고 소리치는 목소리를 들을 때마다 나는 아직 고양이의 문이 열리지 않았던 나를 생각한다. 나에게 그랬듯 그들에게도 어느 날 문득 문이 열리는 날이 있을 것이다. 누군가에게는 내가 그 문을 열어주는 사람일지도 모른다. 그리고 문을 열어주는 사람에게는 무엇보다 기다리는 마음이 필요하다. - 무루의《이상하고 자유로운 할머니가 되고 싶어》중에서 - * 문이 열리지 않았을 때의 시선과 마음의 온도는 다릅니다. 문이 열렸을 때 그 문을 통해 만나는 것들이 삶에 중요한 시작점이 되기도 합니다. 그 문을 향해 오는 마음의 온도가 다르더라도 문을 열어주는 사람을 믿고 기다려주고 함께하는 마음이 있어 오늘도 내딛는 발걸음에 희망의 꽃이 피어납니다. https://coupa.ng/bPS9Hj 더보기
세상은 거울과 같다 세상은 거울과 같다.사람들과의 관계에서 겪는 문제들 중 대부분은스스로와의 관계에서 겪고 있는 문제를 거울처럼 보여주고 있다.밖에 나가서 남들을 바꿔놓을 필요는 없다.우리 자신의 생각들을 조금씩 바꿔 나가다 보면주위 사람들과의 관계는 자동으로 개선된다.- 앤드류 매튜스 내가 찌푸리면 세상이 험악해지고,내가 먼저 웃으면 세상이 나를 반기게 됩니다.남을 바꿀 수는 없습니다.내가 먼저 마음의 문을 열고, 내가 먼저 변화하면남들이, 세상이 바뀝니다. ... 더보기
10만 개의 문이 닫혀 있어도 10만 개의 문이 닫혀 있어도 단 하나만 열려 있으면 괜찮다10만 개의 창이 닫혀 있어도 단 하나만 열려 있으면 괜찮다10만 명 사람들이 모두 낯설면 또 어떠랴단 한 사람 너무나 잘 알면 되지 마치 10만 개의 등불이 다 꺼져 버려도이 세상에 그대가 있어홀로 내 마음속에 빛나고 있는 것처럼 - 천이즈 시 선집《옷 안에 사는 여자》에 실린 시〈야간통금 9행〉중에서 - * 불 꺼진 채로라면10만 개의 촛불이 있으면 무엇합니까.단 하나라도 불 켜진 촛불을 당하지 못합니다.10만 명의 사람이 있다 한들 무엇합니까. 사랑하는 사람 하나면 족합니다.당신이 든 밝은 등불 하나면온 세상이 밝아집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