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부처

인생은 고통이고 고통의 원인은 무지다. 인생은 고통이고 고통의 원인은 무지다. 그러나 고통과 무지는 하나의 현상일 뿐 영원불변의 무엇이 아니다. 그것은 분명 타파될 수 있는 무엇이다. 붓다는 무지가 타파되어 고통이 극복된 상태, 그것을 열반(nirvna)이라 불렀다. 산스크리트 ‘니르바나’에서 니르(nir)는 ‘없다’, ‘아니다’, ‘없어지는(out)’ 등의 뜻을 갖는 접두어이고, 바나((vna)는 ‘불꽃’, ‘불어 끄다(to blow)’ 등으로 해석된다. 그러니 말뜻으로 보면 열반이란 ‘불어서 끄다, 불어서 꺼버린 상태, 불꽃이 꺼진 상태’의 뜻을 갖는다. 여기서 불꽃은 앞서 말한 소유와 영원을 향한 욕망을 상징한다. 물론 그 욕망이란 불길의 연료는 무지다. 그러니까 열반이란 무지라는 연료가 더 이상 공급되지 않아 욕망이란 불길이 사위어 버.. 더보기
용서가 당신을 뛰어난 사람으로 성장시킨다 분노는 당신을 더 하찮게 만드는 반면,용서는 당신을 예전보다 뛰어난 사람으로 성장하게 만든다.- 미국 작가 세리 카터 스콧 “상대가 화를 낸다고 나도 덩달아 화를 내는 사람은두 번 패배한 사람이다.상대에게 끌려드니 상대에게 진 것이고,자기 분을 못 이기니 자기 자신에게도 진 것이다.”부처 말씀 함께 보내드립니다. ... 더보기
남의 잘못을 들춰낼 때는 남의 잘못을 들춰낼 때는 첫째, 들추려는 잘못이 사실인지를 반드시 확인하라. 둘째, 시기가 적절한 지를 살펴야 한다. 셋째, 이치가 상대방이나 제삼자에게도 이익이 있어야 한다. 넷째, 부드럽고 조용하며 시끄럽게 하거나 까다롭게 하지 않아야 한다. 다섯째, 사랑하는 마음을 꾸준히 유지하며 성내지 않아야 한다. - 부처 잘못을 지적받을 때 누구나 방어적이 됩니다. 올바른 지적도 부정, 회피, 방어로 일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적은 개선을 목표로 합니다. 상대가 마음속으로부터 잘못을 인정해야만 개선이 가능합니다. 약점을 지적할 때에도 섬세한 배려와 존중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더보기
남의 잘못을 들춰낼 때는 남의 잘못을 들춰낼 때는 첫째, 들추려는 잘못이 사실인지를 반드시 확인하라. 둘째, 시기가 적절한 지를 살펴야 한다. 셋째, 이치가 상대방이나 제삼자에게도 이익이 있어야 한다. 넷째, 부드럽고 조용하며 시끄럽게 하거나 까다롭게 하지 않아야 한다. 다섯째, 사랑하는 마음을 꾸준히 유지하며 성내지 않아야 한다. - 부처 잘못을 지적받을 때 누구나 방어적이 됩니다. 올바른 지적도 부정, 회피, 방어로 일관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지적은 개선을 목표로 합니다. 상대가 마음속으로부터 잘못을 인정해야만 개선이 가능합니다. 약점을 지적할 때에도 섬세한 배려와 존중이 전제되어야 합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