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인생의 진정한 비극은 우리가
충분한 강점을 갖고 있지 않다는데 있지 않고,
오히려 갖고 있는 강점을
충분히 활용하지 못하는데 있다.
- 벤자민 프랭클린


이 세상 어디에도 한 두개의 강점이 없는 개인이나 조직은 없습니다.
그러나 대다수가 그것을 제대로 인식하지 못하거나 활용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오히려 약점을 보완하느라 중요한 자원을 허비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피터 드러커의 예리한 지적처럼 성과는 약점 보완이 아닌 강점 활용에서 나오기에,
약점 보완이 아닌 강점 강화에서 해답을 찾아야 합니다.

반응형
반응형

사람은 누구나
절대 잊을 수 없는 날이 있다.
살아오면서 자신의 삶에 강렬한 충격을 주고,
기억 속에 깊은 흔적을 남긴 그런 날을, 사람들은
품고 산다. 그것은 좋은 경험일 수도 나쁜 경험일
수도 있다. 대개의 경우 잊을 수 없는 건 아픈
경험이기 쉽다. 나 역시 마찬가지여서 내
몸과 마음에서 떠나지 않는 날이 몇 있다.
그 중 가장 아픈 건 1995년 6월 8일이다.
이날, 내 아들 대현이는 스스로
죽음을 택했다.


- 김종기의《아버지의 이름으로》중에서 -


* 참척(慘慽)!
자식이 먼저 죽는 고통을 이르는 말입니다.
눈에 넣어도 아프지 않을 아들의 죽음, 그것도
학교폭력에 시달리다 스스로 목숨을 끊어버린 자살.
어찌 그 날, 그 아픔을 잊을 수 있겠습니까. 그야말로
청천벽력입니다. 날벼락도 그런 날벼락이 없습니다.
망연자실했던 아버지가 아픈 마음을 추스리고
'푸른나무 재단'을 만들어 이 땅에서 다시는
그런 비극이 없게 하기 위해 남은 여생을
헌신하고 있습니다. 이 시대의 진정한
'운디드 힐러'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이들이 번쩍 깨달은 것  (0) 2020.11.30
길을 잃으면 길이 찾아온다  (0) 2020.11.30
절대 잊을 수 없는 날  (0) 2020.11.27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0) 2020.11.26
간디가 기억하는 '나의 어머니'  (0) 2020.11.25
몽당 빗자루  (0) 2020.11.24
반응형

 대구 위성 도시 경산에서 

15세 소년이 왕따를 당하다가 아파트 옥상에서 

투신했습니다. 유서도 공개되었습니다. 옥상에서 

뛰어내리기 직전에 적었습니다. 왕따당한 사실을. 

그리고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적었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두 마디.

"나 목말라. 물 좀 줘." 


- 임재양의《의사의 말 한 마디》중에서 - 



* 모든 비극에는 

반드시 전조가 있습니다.

작지만 절박한 비명 소리.

왕따 당한 소년에게는 '목마르다'는 

외마디 소리가 비극을 알리는 전조였습니다. 

작지만 절박한 비명소리를 서로 놓치지 않는 것,

그것이 진정한 사랑이고 소통입니다.  

더 좋은 것은 자기 내공을 키워

스스로 강해지는 것입니다.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천국 귀  (0) 2018.07.21
'청년장사꾼'  (0) 2018.07.20
'나 목말라, 물 좀 줘'  (0) 2018.07.19
미친 듯이 즐겼다  (0) 2018.07.18
비참하게 사는 백만장자  (0) 2018.07.17
지적 신앙  (0) 2018.07.16
반응형

인생의 비극은 주로 실패가 아닌 현실 안주에서,

너무 많은 일을 하는 것이 아닌 너무 적은 일을 하는 것에서,

능력 이상으로 사는 것이 아닌 능력 이하로 사는 것에서 비롯된다.

- 벤저민 메이스 (인권 운동가)


일이 많은 것이 아니라, 할 일이 없는 것이 비극입니다.

실패가 아닌 현실안주가 도태를 부릅니다.

한계를 뛰어넘는 도전을 계속할 때

우리 능력의 한계는 계속해서 넓어집니다.



...

반응형
반응형

모든 것은 지나갑니다.

슬픔도 고통도 비극도 언젠간 끝이 납니다.

다만 '지나가는' 것을 견디어내는 시간이 좀 필요하고,

그 시간을 넘어선 '마음의 힘'이 필요할 뿐입니다.

큰 태풍이 불수록 발바닥을 지면에 더 단단히 

디뎌야 하듯, 두려움과 슬픔이 클수록

마음을 더 단단히 먹어야 합니다.

오래 슬퍼하지 마세요.

곧 지나갑니다.



- 고도원의《절대고독》중에서 -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어미쥐와 새끼쥐  (0) 2017.11.23
하루하루 성장하는 우리 아이  (0) 2017.11.20
오래 슬퍼하지 말아요  (0) 2017.11.19
닻과 닻줄  (0) 2017.11.19
누군가 나를 믿어주면...  (0) 2017.11.16
늘 안전한 길은 없다  (0) 2017.11.15
반응형
“매번 연설 할 때마다, 그걸 보기 위해 사람들이
인산인해로 몰려드는 걸 보면 짜릿하지 않으십니까?”
위대한 정치가 윈스턴 처칠이 답했다.
“아주 으쓱해지죠. 하지만 그런 기분이 들 때마다,
내가 연설하는 대신 교수형을 당하는 자리였다면
사람들이 두 배는 더 모였을 것이란 점을 떠 올린답니다.”
- 존 맥스웰, ‘어떻게 배울 것인가?’에서

 

주역에 ‘낙극생비(樂極生悲), 즉
즐거움이 극에 달하면 비극이 생겨난다’는 구절이 있습니다.
영원히 성공할 수는 없습니다.
성공은 바로 실패의 시작이기 때문입니다.
성공이 커질수록 겸손은 비례해서 더 커져야 합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