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차라투스트라는
서른이 되었을 때 고향과
고향의 호수를 떠나 산으로 들어갔다.
여기서 그는 십 년의 세월을 지치지도 않고
정신과 고독을 즐기며 살았다. '나는 베풀어주고
나누어주려 한다. 인간들 가운데서 현명한 자들이
다시 그들의 어리석음을 기뻐하고, 가난한
자들이 다시 그들의 넉넉함을
기뻐할 때까지.'


- 니체의《차라투스트라는 이렇게 말했다》중에서 -


* 서른의 나이는 특별합니다.
예수도 서른에, 차라투스트라도 서른에
새 길을 열었습니다. 예수는 광야로 들어가
40일 금식을 했고, 차라투스트라는 산으로 들어가
10년 수행을 했습니다. 그리고 인류의 영혼과 정신세계에
지대한 영향을 주었습니다. 베풀고 나누는 삶의 의미와
가치를 가르쳐주었고, 그 궁극의 목표는 기쁨임을
알려 주었습니다. 그 기쁨 가운데 단연 최고는
가난한 자가 넉넉함으로 기뻐하는 것입니다.
사회적 공동체적 기쁨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겨울 채비  (0) 2021.10.25
묵언의 터널  (0) 2021.10.25
가난한 자들이 기뻐할 때까지  (0) 2021.10.22
파종과 추수, 거대한 순환에 대하여  (0) 2021.10.21
행복해지는 방법  (0) 2021.10.20
저체온 여성이 늘고 있다  (0) 2021.10.20
반응형
서른 살부터 마흔 살까지 
그 시기를 관통하고서 진정한 나 자신이 
되었다. 나에게 부여된 역할, 이미 수립된 
기존 모델을 체념함으로써, 칭찬받기를 포기하고
고독과 몰이해를 받아들임으로써 그리되었다. 
그렇다, 나는 마흔이 다 되어서야 내가 
얼마나 비긍정 속에서 살아왔는지, 
내가 얼마나 어린애였는지 
깨달았다. 

- 자크 살로메의《자신으로 존재하는 용기》중에서 - 


* 서른부터 마흔까지.
계절로 치면 뜨거운 여름입니다.
작열하는 태양볕에 궂은비도 많고 태풍도 지나갑니다.
그러나 이 계절을 거치면서 오곡백과는 영급니다.
뜨거운 햇볕 아래서 흘렸던 땀이 토실한 열매로
돌아옵니다. 어린아이처럼 기쁨으로,
즐겁고 재미있게 여름을 나면
가을이 풍요롭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희망이란  (0) 2019.08.01
나무에게 배운다  (0) 2019.07.31
서른 살부터 마흔 살까지  (0) 2019.07.30
당신이 '예술작품'이다  (0) 2019.07.29
꽃씨를 뿌리는 사람  (0) 2019.07.27
늘 첫사랑처럼  (0) 2019.07.26
반응형
서른 살부터 마흔 살까지
그 시기를 관통하고서 진정한 나 자신이
되었다. 나에게 부여된 역할, 이미 수립된
기존 모델을 체념함으로써, 칭찬 받기를 포기하고
고독과 몰이해를 받아들임으로써 그리되었다.
그렇다, 나는 마흔이 다 되어서야 내가
얼마나 비긍정 속에서 살아왔는지,
내가 얼마나 어린애였는지
깨달았다.


- 자크 살로메의《자신으로 존재하는 용기》중에서 -


* 서른부터 마흔까지.
계절로 치면 뜨거운 여름입니다.
작열하는 태양볕에 궂은비도 많고 태풍도 지나갑니다.
그러나 이 계절을 거치면서 오곡백과는 영급니다.
뜨거운 햇볕 아래서 흘렸던 땀이 토실한 열매로
돌아옵니다. 어린아이처럼 기쁨으로,
즐겁고 재미있게 여름을 나면
가을이 풍요롭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침반마저 없을 때  (0) 2015.07.29
마음을 꺼내 놓는다  (0) 2015.07.28
서른 살부터 마흔 살까지  (0) 2015.07.27
작은 둥지  (0) 2015.07.24
지적 젊음  (0) 2015.07.24
늘 첫사랑처럼  (0) 2015.07.23
반응형
당신이 지금 서른 살이라면


인생의 소중한 것들은
찰나에 사라진다.
당신이 지금 서른 살이라면,
누군가 그토록 오랫동안 기다려왔고,
원해왔던 인생의 소중한 시간들인지도 모른다.
그 시간을 영원히 붙들어 매고 싶은가. 그렇다면
빛의 속도로 사라지는 것들을 사랑하라.
그 찰나의 순간을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하라.


- 이의수의《지금 알고 있는 걸 서른에도 알았더라면》중에서 -


* 서른 살 나이.
높은 히말라야산 등정으로 치면
첫 봉우리 베이스캠프에 오른 시기입니다.
올라온 길도 만만치 않았지만 앞으로 갈 길은
더 험준합니다. 베이스캠프에서 만난 사람들,
그 사람들과 함께 보고 느끼고 배운 것이
앞으로의 인생 등정을 결정합니다.
더 많이, 더 깊이 사랑하고
더 잘 배우십시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칫솔처럼  (0) 2013.10.18
관점  (0) 2013.10.17
당신이 지금 서른 살이라면  (0) 2013.10.16
마음의 지도  (0) 2013.10.15
흙을 준비하라  (0) 2013.10.14
저 하늘 저 별을 보라  (0) 2013.10.12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