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솔직

'이해'와 '오해' '이해'란 가장 잘한 오해이고,'오해'란 가장 적나라한 이해다."너는 나를 이해하는구나"라는 말은내가 원하는 내 모습으로 나를 잘 오해해준다는 뜻이며,"너는 나를 오해하는구나"라는 말은 내가 보여주지 않고자 했던 내 속을 어떻게 그렇게 꿰뚫어 보았느냐하는 것에 다름 아니다. - 김소연의《마음사전》중에서 - * 찔리는 사람이 아마도 저만은 아닐 것 같습니다."이해해줘서 고마워"라고 말하거나"그건 오해야"라고 말을 건넨 것은진정 어떤 마음에서였을까 되짚어 봅니다.때로는 내가 나를 속이는 말을 전할 때가 있습니다.내가 나에게 솔직하다면, '이해'와 '오해'를좀 더 정직하게 사용할 수 있을 것입니다. ... 더보기
정직 바르다는 것은 솔직하고 정직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우리는 바른 사람을 만나면 마음이 편안하다. 바른 사람은 나를 속이지 않을 것이라는 믿음이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관계에서는 나의 존엄성도 회복된다. 그래서 나도 상대방을 바르게 대하게 된다. - 안셀름 그륀의《지금과 다르게 살고 싶다》중에서 - * 정직은 사람과 사람 사이를 바르게 이어주는 믿음과 신뢰의 다리입니다. 정직을 잃으면 그 믿음의 다리가 무너지고 사람 사이는 의심과 혼돈, 속임과 다툼으로 한시도 편할 날이 없습니다. 정직을 회복해야 편해집니다. 정직해야 삽니다. 더보기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들여다보라 "나에게 가장 중요한 환자는 바로 나 자신이다." 프로이트의 '꿈의 해석'이 연구자가 아닌 일반 독자에게도 좋은 책이 되는 까닭이 여기에 있다. 바로 자기 자신을 솔직히 들여다볼 수 있게 한다는 점이다. - 홍영철의《너는 가슴을 따라 살고 있는가》중에서 - * 잘 살펴보면 환자 아닌 사람이 없습니다. 의사나 치유자를 찾기 전에, 자기 자신을 솔직하게 들여다보는 시간이 필요합니다. 내가 '나'를 만나는 시간입니다. 내가 내 안의 '나'를 만나야 풀리기 시작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