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안부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날이 지날수록 그리움은 쌓이고 아무도 내 소식을 기다리지 않는다는 것을 알면서도 내가 지나치게 그리움을 만드는 것은 아닐까 그걸 모르는 나는 참 바보다 하지만 그게 또 삶이라는 걸 뼈저리게 느끼는 저녁 그대여 내가 돌아가는 날까지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 정법안의 시집《아주 오래된 연애》에 실린 시〈길 위에서 보내는 편지〉중에서 - * 그리움에 안부를 전할 때 가장 먼저 묻는 것이 '건강'입니다. 실연, 좌절, 절망, 실패, 사고가 터졌어도 건강하면 만사 오케이, 다시 일어설 수 있습니다. 건강해야 다시 만날 수 있고, 건강해야 안심하고 돌아설 수 있습니다. 그리고 또다시 만나는 그날까지 '그저 건강하게 있어달라', 그 말 밖에 더 할 말이 없습니다. 더보기
아프지 말아요 잘 지내고 있나요 당신의 하루는 어떤가요 나의 오늘은 당신으로 인해 숨을 쉽니다 편안한가요 당신의 시간은 어떤가요 나의 상념은 당신으로 인해 깊어갑니다 무릎담요 꺼내 놓은 날 당신의 어느 하루가 궁금합니다 아프지 말아요 - 배귀선 외의《마중물 다섯》에 실린 배귀선의 시 중에서 - * 당신의 안부가 궁금해지는 시간입니다. 특히 또 한 해가 저물어가고 추운 겨울이 다가오면 더욱 그렇습니다. 오늘 하루 어떻게 보냈는지, 어디 아픈 것은 아닌지, 마음은 편안한지. 궁금함과 그리움이 커집니다. 제발 아프지 말아요. 더보기
잘 지내니? 잘 지내길 바란다 잘 지내니? 잘 지내길 바란다 잘 지내니? 난 너의 기억을 고스란히 다 갖고 있어. 보고 싶고 궁금해. 살아 있는 동안 한 번이라도 널 만날 수 있으면 좋겠다. 하지만 내 앞에 안 나타나도 좋아. 잘 살고 있으면 그걸로 돼. 그때 너를 힘들게 하던 것들이 다 사라지고 행복해졌기를 바란다. - 송정연의《당신이 좋아진 날》중에서 - * 불현듯 안부가 궁금해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지금 잘 지내고 있는지, 어디 아프지는 않은지, 밥은 먹고 사는지, 마음이 아련해 집니다. 불현듯 생각나는 것은 그 사람이 아직도 내 가슴 속 난로의 불씨로 남아 있다는 뜻입니다. 아직도 남은 그 불씨가 나를 기쁘게도 하고 아프게도 합니다. 더보기
아침에는 이슬이 아침에는 이슬이 아침에는 이슬이 저녁에는 안개가 나도 이만하면 넉넉 합니다 햇살은 너그럽고 새들은 짖어쌓고 나도 이만하면 화려합니다. - 이향아의 시《안부만 묻습니다》중에서 - * 행복이란 이처럼 작은 것에 기뻐하고 감사하는 사람에게 찾아옵니다. 재산이 많아서도 아니고 큰 권력이나 명예로 행복을 얻는 것은 아닙니다. 아침 이슬과 저녁 안개, 햇살과 새소리만으로도 행복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그 사람이 가진 것은 아무리 작은 것이라도 행복의 조건이 됩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