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의리

오직 겸손만이 복을 받는다 교만이 마음 속에 들어오기만 하면 마침내 마음의 눈이 어두워지고, 정의롭고 공평한 의리는 다 없어지고 만다. 다른 사람이 좋은 일을 하면 비록 훌륭해도 반드시 싫어하고, 오직 자기가 한 것은 아무리 작아도 스스로 기뻐한다. - 판토하, '칠극'에서 ‘약자의 의무는 창의적 전략이고, 강자의 의무는 겸손한 혁신이다. 약자는 강자에게 맞서는 전략을 고민해야 한다. 강자의 적은 자기 자신이다. 강자이기에 빠져들기 쉬운 교만, 나태함, 둔감함 등을 혁신을 통해 끊임없이 끊어내야 한다.’ 딜로이트 컨설팅 김경준 부회장 글을 함께 보내드립니다. 더보기
내 이익을 먼저 따지는 자는 분명 소인이다 의리에 맞는가는 살펴보지 않고오로지 이익과 공적만을 생각한다면 분명 소인이다.남들의 시비를 살펴보지 않고오로지 정의와 도리를 생각한다면 분명 군자다.- 조선 중기 학자 정개청, ‘우득록(愚得錄)’에서 장유의 계곡만필에서 유사한 내용 함께 뽑아 보내드립니다. “남의 도움을 받아 일어서는 자는 어린아이이고,남에게 빌붙어 자라는 것은 담쟁이이고,남의 행동에 따라 변하는 것은 그림자이고,남의 것을 훔쳐 자신의 이익으로 삼는 자는 도둑이고,남을 해쳐 자신을 살찌우는 것은 승냥이이다.사람이 이 다섯 가지에 가까우면 군자에게 버림을 받고소인으로 전락하게 되는 것이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