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율주행차

한국 자율주행차 테스트, 이제 ‘K-CITY’에서 한국 자율주행차 테스트, 이제 ‘K-CITY’에서 http://www.bloter.net/archives/276517 자율주행기술은 개발만 한다고 능사가 아니다. 시스템을 개발하는 속도에 맞춰 도로 환경에 바로 반영할 수가 없다. 교통은 언제나 인간의 목숨이 왔다 갔다 하는 위험성을 갖고 있기 때문이다. 자율주행 기술에 대한 ‘테스트베드’는 그래서 중요하다. 자율주행 자동차의 개발 및 안전성 검증을 위한 다양한 평가와 성능 평가가 필수적이다. 끊임없는 테스트 과정을 거쳐 안전성이 완전히 확인된 뒤에야 비로소 자율주행 기술이 한 단계 더 나아갈 수 있다. 특히 지금처럼 레벨3 상용화 목표를 앞두고 있다면 개발 담당자들은 안전에 대해 더욱 냉정히 테스트를 반복해야 한다. 지난 4월5일 ‘서울모터쇼 2017’.. 더보기
유다시티, 자율주행차 시뮬레이터 오픈소스로 공개 유다시티, 자율주행차 시뮬레이터 오픈소스로 공개 http://www.bloter.net/archives/271788 온라인 교육 업체 유다시티가 자율주행차 시뮬레이터를 오픈소스 기술로 공개했다고 2월8일 밝혔다. 이번에 공개한 시뮬레이터는 유다시티 온라인 강의 ‘자율 주행차 엔지니어링 과정’의 일부 수업 자료다. 자율 주행차 엔지니어링 과정은 유다시티 뿐만 아니라 BMW, 우버, 디디추싱, 메르세데스 벤츠, 엔비디아 등이 함께 협력해 만든 강의로 딥러닝, 컨트롤러, 컴퓨터 비전, 자동차 하드웨어 등을 가르친다. 강의는 유다시티 설립자이자 과거 구글에서 자율주행차 개발을 이끈 세바스찬 스런이 직접 진행하기도 하다. 유다시티는 이 강의를 위해 오픈소스 자율자동차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으며, 이와 관련된 소.. 더보기
구글 자율주행차, ‘웨이모’로 독립해 사업 본격화 구글 자율주행차, ‘웨이모’로 독립해 사업 본격화 구글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가 알파벳의 새로운 자회사로 분리한다. 이름은 ‘웨이모’다. 그간 실험 단계였던 구글의 자율주행차 관련 사업이 본격적인 사업화에 들어간다는 신호다. 존 크라프시크 웨이모 CEO는 지난 12월13일(현지시간)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우리는 거의 8년 동안 길에서 120만명의 목숨을 앗아간 피로운전, 음주운전, 산만한 상태에서의 운전을 없애기 위해 노력해왔다”라며 “자율주행을 공상과학에서 전세계의 도시계획가들이 자율주행을 상정한 도시 디자인을 할 수 있도록 이끌겠다”라고 웨이모 출범 포부를 밝혔다. 구글의 자율주행차 프로젝트가 ‘웨이모’로 바뀌면서 생기는 차이점은 ‘사업화’다. 웨이모는 회사 소개 문서를 통해 “독립적인 사업으로, 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