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작가

자기만의 글쓰기 자기를 담는 글을 쓰면 자연스럽게 자기만의 글을 쓰게 된다. 자기만의 문체가 만들어진다. 개인마다 다른 지문처럼 글의 지문이 만들어진다. 문장만 보아도 누구의 글인지 알 수 있다면, 그 글을 쓴 이는 이미 작가다. - 제프 고인스의《이제, 글쓰기》중에서 - * 글이란 근본적으로 자기만의 작업입니다. 그 누구도 대신할 수 없습니다. 자신의 손으로 쓰지만 사실은 영혼으로 쓰는 것입니다. '혼불'을 쓴 최명희 선생은 "글은 영혼의 지문"이라 설파했습니다. 그 영혼의 지문을 손끝에 올리면 누구든 작가가 될 수 있습니다. 이미 작가입니다. 더보기
좋은 작가, 나쁜 작가 세상에는 좋은 작가도 있고 나쁜 작가도 있다. 좋은 작가들은 끊임없이 훈련한다. 시간을 들여 글을 쓰고 글이 완성될 때까지 글을 다듬고 교정하는 일을 게을리하지 않는다. 퇴고 과정만 몇 시간, 또는 며칠이 걸린다. 그들에게 글쓰기는 '소명'이다. 나쁜 작가들은 글쓰기가 소명이라는 사실을 모른다. 나쁜 작가들의 글은 산만하고 일관성이 없다. - 제프 고인스의《이제, 글쓰기》중에서 - * '끊임없는 훈련'. 그것이 핵심입니다. 좋은 작가가 되는 유일한 길입니다. 그 과정을 거치지 않고 좋은 작가를 꿈꾸게 되면 어느 사이 나쁜 작가로 뒤바뀐 자신의 모습을 발견하게 됩니다. 글은 산만해져 있고 소명은 흔적조차 없습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