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사

'제가 맡아 키우겠습니다' 추사는 신동답게 어려서부터 기억력이 뛰어났고 일찍 글을 깨쳤다. 묘비문에 의하면 여섯 살 때 추사가 쓴 입춘첩을 대문에 붙였는데, 당시 북학파의 대가인 초정(楚亭) 박제가(朴齊家 1750~1805)가 지나가다가 이 글씨를 보고 추사의 부친을 찾아와서는 "이 아이는 앞으로 학문과 예술로 세상에 이름을 날릴 만하니 제가 가르쳐서 성취시키겠습니다." 라고 말했다고 한다. 실제로 추사의 스승은 박제가였다. - 유홍준의《추사 김정희》중에서 - * 그 어떤 신동도 좋은 스승, 좋은 멘토를 만나야 빛이 납니다. 타고난 재주와 능력도 중요하지만, 누구를 만나느냐는 것은 더 중요합니다. 어릴 적 재능을 한눈에 알아보고, '내가 맡아서 키우겠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 그가 곧 좋은 스승입니다. ... 더보기
추사 김정희의 풍채와 도량 족손인 김승렬이 쓴 '완당 김정희 선생 묘비문'을 보면 그의 평소 모습에 대해 다음과 같이 증언한 구절이 있다. "풍채가 뛰어나고 도량이 화평해서 사람과 마주 말할 때면 화기애애하여 모두 기뻐함을 얻었다. 그러나 무릇 의리냐 이욕이냐 하는 데 이르러서는 그 논조가 우레나 창끝 같아서 감히 막을 자가 없었다. 이런 성격의 추사였기에 그를 좋아하는 사람은 더없이 존경했고 싫어하는 사람은 아주 싫어했다." - 유홍준의《추사 김정희》중에서 - * 추사가 남긴 글씨만으로도 그분의 풍채와 도량을 짐작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도 좋아하는 사람과 싫어하는 사람이 엇갈렸고, 말년에는 극도의 불운을 견디어내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 불운의 시간이 오히려 그를 역사적인 인물로 올려 놓았습니다. 불멸의 글씨를 남겼습니다. . .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