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토론

반대가 있어야 더 좋은 아이디어가 도출된다 특정 주제에 대해 토론이 끝나고, ‘반대 의견이 없이 모두 동의한다’고 대답하면 저는 다시 말합니다. “여러분 제 말에 집중하지 않으셨군요. 모두가 찬성하는 의견은 있을 수 없습니다. 반드시 다른 생각을 하는 사람이 나오기 마련입니다. 모두 처음으로 돌아가 제 의견과 반대되는 입장에서 한번 생각해보세요.” 라고 말이죠. - 채널 MTV 설립자 밥 피트먼 반대의견 없이 만장일치로 빨리 토론이 끝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서로 반대되는 의견들이 많이 나와 격하게 충돌될 때 더 나은 결론이 도출될 가능성이 높아집니다. 탁월한 결과를 위해선 건설적 갈등은 필수조건입니다. 물론 상대에 대한 배려와 존중이 필요하고 감정적 대응을 자제해야 함은 잊어서는 안됩니다. 더보기
내 아이가 변해가는 모습 토론 교육을 하면 할수록 학생들이 재미있어하고 열중하는 모습을 보면서 우리 교육에 뿌리내릴 수 있겠다는 확신을 굳히게 되었다. 학생들이 대립토론을 통해서 변해 가는 모습에 보람도 느꼈다. 말하는 태도가 바뀌고 글쓰기 능력이 향상되고 능동적으로 독서를 하기 시작했다. 학교 성적도 자연스럽게 향상되었다. - 박보영, 조슈아 박의《실전! 대립토론》중에서 - * 자녀를 둔 부모들에게 가장 큰 보람과 기쁨의 순간이 있습니다. 내 아이가 변해가는 모습입니다. 그저 건강하게 쑥쑥 자라는 것도 좋지만 집중력과 생각이 깊어지고, 그것이 말과 행동에 배어 나오는 것을 대견스레 바라보는 순간이 다시 없는 행복입니다. 그 길잡이가 되는 것이 교육이고 좋은 부모의 역할입니다. 더보기
대립 토론, 언어 훈련 학생들이 토론하는 과정을 보고 있으면 필자 역시도 깜짝깜짝 놀랄 때가 많다. 사고의 깊이나 순발력, 논리 전개에 있어서 어른들이 말하는 것을 뛰어넘을 때가 많기 때문이다. 그럴 때면 우리가 너무 청소년들을 가두고 있는 것은 아닌가 하고 미안한 마음이 들기도 한다. - 박보영, 조슈아 박의《실전! 대립토론》중에서 - * 어렵게 어렵게 하버드 대학 등 아이비리그에 들어간 한국 학생 중에 50% 이상이 졸업을 못한다는 통계가 있습니다. 에세이, 스피치, 토론 능력의 부족 때문입니다. 일찍이 언어 훈련을 받을 기회가 적었던 탓입니다. 말과 글, 언어는 지도자의 무기입니다. 언어 훈련 없이 세상에 나가는 것은 무기 없이 전장에 나가는 병사와 같습니다. 더보기
나와 다른 생각은 불편하지만, 나를 키운다 나와 다른 의견과 시각은 호감을 주지 못한다. 누군가 우리의 의견을 반박하면 기분이 좋지 않다. 하지만 더 나은 결정을 만드는 것은 바로 이런 다양한 의견이다. 자기 생각에만 빠져 있으면 그릇된 판단을 내리기 쉽다. 의도적으로 낯선 사고방식에 스스로를 노출시키려 노력해야 한다. - 헤닝 백, ‘틀려도 좋다’에서 생각이 다른 사람과 대화를 나누는 일은 그리 즐거운 일이 아닙니다. 그러나 나와 다른 의견에 노출될수록 나의 사고는 더 크게 확장됩니다. 나와 다른 의견을 겸허히 수용하고, 불꽃 튀는 토론을 즐길 수 있어야 합니다. 그것이 나를 더 강하게 만들어주기 때문입니다. 더보기
'우리는 행복했다' 우리는 행복했다.예술과 철학에 대해 토론이 시작되면 몇 시간이고 지칠 줄 모르고 이야기를 나눴다. 토론이 시들해지면 사랑을 나누곤 했다. 젊고 거칠 것 없이 자유분방한 우리였기에, 절제도 수줍음도 몰랐다. 그러다 때로 심각한 언쟁이 붙으면 남준은 웃으며"말 되게 많네, 시끄러워"하고는 나에게 달려들어 덮치곤 했다. - 구보타 시게코의《나의사랑, 백남준》중에서 - * 누군가와 세상을 살아가면서"우리는 행복했다"고 말할 수 있는 사람,또 그런 순간이 과연 얼마나 많이 있을까요? 부부든 친구든 어느 시점에서 서로를 바라보며"우리는 행복했다"고 말할 수 있다는 것은 참으로 감사하고 행복한 일입니다.지칠 줄 모르고 하는 사랑이 그 징검다리입니다. 더보기
지위를 불문하고 격렬하게 토론하는 문화 만들기 ‘노(NO)’라고 할 줄 모르는 커뮤니케이션 결여가 1등 회사의 약점이다. ‘이견(異見)의 부재’(the absence of dissent), 특히 최고 경영진 앞에서 다른 의견이 개진되지 못하는 것이 1등 기업의 문제다. 대다수 의견을 따르는 것이 꼭 현명한 결과를 낳는 것이 아니다. - 하버드 경영대학원 마이클 로베르토 교수 다수와 다른 의견을 편안하게 이야기 할 수 있는 문화, 지위 고하를 불문하고 격렬하게 토론할 수 있는 문화가 경쟁력 있는 조직의 특성 중 하나입니다. 위계형 조직 문화에 익숙해져 있는 우리 기업들이 가장 먼저 혁신해야 할 분야이기도 합니다. . 더보기
토론의 목적, 그리고 토론의 기쁨 과거에는 상대방을 논리적으로 압도하여 상대방이 나의 주장과 이념을 받아들이게끔 하는 것을 토론의 목표로 삼았다. 그러나 이제 나는 토론의 기쁨과 의의는 상대방을 이기는 것이 아니라, 상대방에게서 무언가를 배우고 내가 옳다고 믿었던 것의 문제점을 발견하는데 있다는 사실을 실감하게 되었다. - 박찬국 교수, ‘초인수업’에서 놀라운 깨달음입니다. 또 다른 토론의 목적을 생각해 봅니다. ‘타협하기 위해서’, ‘공감대 형성을 위해서’, ‘상대를 도와주기 위해서’... 토론의 목적과 기쁨을 새롭게 설정한다면, 한결 성숙하고 효과성 높은 토론 문화를 만들어 갈수 있지 않을까 기대해 봅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