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

운동일지/수영 2006.10.24 15:45

내가 어렸을때 집이 산이라서, 수영을 몰랐다.
물놀이라 해봤자 모래사장에서 모래장난하는 정도.

수영의 '수' 자도 모르는 국민학교(그땐 국민학교, 지금은 초등학교)5학년에 시커먼 바닷놈들을 만나 일명 통통배(나무배)에서 바다로 뛰어들길래 나도 그냥 뛰어들었엇다.
머리위로 배의 밑바닥이 보이며 바다의 깊은 바닥까지 쭉 내려가는것이었다.
지금 생각하니 그때 살아난게 신기할 정도로 난 물에 겁이 없었다.
물에 빠지면 죽는다는걸 몰랐던거지.
암튼 그때 바닥을 차고 위로 올라가야한다는 생각밖엔 없었고,
올라오는 속도가 느린 관계로 서서히 물을 마시기 시작했다. 그 짠 바닷물을.
겁이 났다.
겁이 나는 순간 온몸을 버둥거리기 시작하는데, 지금도 그 느낌을 잊지 못한다. 정말 무서웠다. 물위로 머리가 나와서 숨을 들이키는 순간, 야~~~~ 정말 "살았구나~!" 하는 그 감정이 물밀듯 올라오는데...
거기 있던 누구도 내가 수영못하는줄 알기나 했을까?
난 그냥 허우적거리며 통통배로 향했고, 배의 난간을 잡을수 있었다.
배에 올라가기만 하면 되는데... 이거 몸이 물밖으로 나오니 천근만근이다. 배 난간을 부여잡고 올라갈수가 없는 것이다.
그런것을 해본적도 없고, 올라갈만한 힘이 있을리 만무하다.
어릴적이라 써보지 않은 근육은 힘이 없지 않은가~!
생각에 한 10분은 넘게 그렇게 매달려서 버둥거리고 있었던가 같다.
여름, 일과를 마치면 다 같이 바다로 가는데( 현재의 경남 남해군 남면 숙호 해수욕장 )그 후로 난 뭍근처에서 수영아닌 수영을 혼자 해보곤 했다. 파도에 몸을 맡기고 개구리 처럼 허우적 거리는거지.
그러길 며칠, 발이 닿지 않는 작은 바위와 바위 사이를 개구리 헤엄으로 지나갈수 잇었다. 그 기분이란~! ㅎㅎㅎ
그 후, 그 바위를 오가며 계속 연습을 하였고, 드뎌 여름이 중반에 치닫을 무렵 나도 선창가에서 놈들과 다이빙을 할수 있었지.
시장에서 알이 큰 잠수용 수경도 사고, 고동을 따면서 잠수는 자동으로 익힐수 있었지.
그렇게 촌놈이 되어갔고, 수영도 곧잘하게 되었다.
배를 타고 앵강만으로 나가서 바다 한가운데서 하는 수영이란... 안해보곤 모른다. 배를 스치는 깊은 바다에서 나오는 그 찬 바닷물의 느낌.
지금은 무서워서 어디 바다 한가운데로 뛰어들수 잇으냐 ㅎㅎㅎ
그렇게 지나면 고 3때에는 남해 송정해수욕장에서 대우자동차 하계휴양 안전요원도 했었다.

그 후, 물에서 떠나 나이들고 술과 함께 사람과 친해지는 나이가 되며 운동과 멀어졌었지.
예전의 내 모습은 지금과는 상당히 상반된 모습으로 기억한다.

허나 지금 수영장에서 초급반부터 배우고 있다.
사람이 생을 살아가며 목표를 가진다는 것은 중요하다.
무언가를 배우지 않는다는 것은 정지된 것이고, 정지된다는 것은 곧, 죽음을 말하는 것이 아닌가~!
쉬지말고 뛰어야한다는 것을 잊어버리지 말고, 항상 간직해야한다.
방법이 무엇이든 내가 가진것을 잊어버리지 말아야한다고.
내가 내 것을 일어버리면 내가 아니니깐.

그래서, 삶이 행복한것 아닌가.

오늘은 내 친구가 그토록 맞이하고 싶어하던 내일이니까, 그 소중함을 잊지마라~!

수영 열심히~! 화이팅~! ㅋㅋㅋ


(^_________^)V

'운동일지 > 수영'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12.10.13 수영일지  (0) 2012.10.13
2012.10.11 수영일지  (0) 2012.10.11
2012.10.10 수영일지  (0) 2012.10.10
2012.10.09 수영일지  (0) 2012.10.09
예전 수영일지  (0) 2012.08.16
수영  (0) 2006.10.24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TA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