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아플 땐 흰죽이다

반응형

깜깜한 세상을 더듬거리며 

혼자서 헤쳐 나가야 하는 하루, 

손가락 까딱할 수 없을 만큼 귀찮고 

피곤한 하루, 먹을 것 하나 없이 텅텅 빈 

냉장고처럼 배고픈 하루, 밥알 하나 씹어 

삼키는 일도 죽을 것처럼 힘든 하루. 그런 하루, 

나에겐 흰죽이다. 아무 맛도 아무 반찬도

곁들이지 않은 오직 흰죽. 

아플 땐 흰죽이다. 



- 고수리의《우리는 달빛에도 걸을 수 있다》중에서 -



* 단식을 마치고 보식을 할 때도

가장 좋은 음식이 미음, 곧 흰죽입니다.

위를 부드럽게 하면서도 소화가 잘 되기 때문에

가장 빨리 몸을 회복시킬 수 있는 명약입니다.

하루 하루 산다는 것이 도전입니다.

엄청난 에너지를 요구합니다.

흰죽 한 그릇에 그 에너지가

가득 담겨 있습니다.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자갈밭에서 금광(金鑛)이!  (0) 2017.11.15
서서히 물들어가는 것  (0) 2017.11.15
아플 땐 흰죽이다  (0) 2017.11.15
이 길의 끝  (0) 2017.11.15
마음의 지도  (0) 2017.11.15
지금 이대로도 충분합니다  (0) 2017.11.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