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내 마음의 모닥불

반응형
도서관은
오늘에 이르기까지
내게 여전히 특별한 장소로 남아 있다.
그곳에 가면 늘 나를 위한 모닥불을 찾아낼 수 있다.
어떤 때는 그것이 아담하고 친밀한 모닥불이고,
어떤 때는 하늘을 찌를 듯이 거대하게 넘실대는
화톳불이었다. 그리고 나는 다양한 크기와
형태의 모닥불 앞에서 몸과 마음을
따뜻하게 데워왔다.


- 무라카미 하루키의《잡문집》중에서 -


* 도서관은
책만 있는 공간이 아닙니다.
사람이 있고, 이야기가 있습니다.
땀과 눈물과 꿈과 노래가 있습니다.
때로는 은은한 모닥불이 되고, 하늘로 치솟는
화톳불이 되어 우리 몸과 마음을 덥혀줍니다.
도서관을 좋아하는 사람은 따뜻합니다.
자기 마음 안에 지핀 모닥불로
다른 사람의 차가운 손도
녹여줍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앞과 뒤, 겉과 속이 다르면  (0) 2012.11.07
진정한 자유  (0) 2012.11.06
내 마음의 모닥불  (0) 2012.11.05
뒷목에서 빛이 난다  (0) 2012.11.03
당신의 외로움  (0) 2012.11.02
사람은 떠나도 사랑은 남는다  (0) 2012.11.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