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를 배우러 제주에 
내려왔으니까 벌써 8년이나 된 이야기네요. 
저는 제주를 치유의 섬이라고 생각해요. 기회의 
땅이니 뭐니 하는 말들도 많지만, 이곳 바다와
바람은 그렇게 계산될 곳은 아닌 것 같아요. 
삶이 버거운 사람, 마음에 상처가 있는 
사람, 통증을 안고 사는 사람들에겐
더없이 좋은 곳이죠.


- 김경희, 정화영의《제주에 살어리랏다》중에서 -  


* 누구에게나 통증이 있습니다.
육체적 통증도 있지만, 응어리진 마음의 통증, 
사람과 부딪치는 정서의 통증은 더 힘들게 합니다.
그래서 누구에게나 자기만의 '치유의 섬'이
필요합니다. 굳이 제주도가 아니더라도
삶이 버거울 때마다 쉴 수 있는 곳,
그곳이 치유의 섬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움직여, 조금씩 벗어나게 될 거야  (0) 2019.02.23
북극을 향해 출발!  (0) 2019.02.22
치유의 섬  (0) 2019.02.21
빨래를 널어놓는 저녁에  (0) 2019.02.20
허겁지겁 수저질하기에 바빠서  (0) 2019.02.19
위대한 기록자 사마천  (0) 2019.02.18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