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의 겉뿐 아니라 
속까지 알고자 한 것은 최근의 일이다. 
같은 나무를 수없이 찾아가 들여다보고 
사진을 찍고 공부하고 글을 쓰면서 알았다. 
나무에게도 마음이 있다는 것을, 자신이 
동화가 아닌 현실 세계에서 나무와 
친구가 되고 싶어 한다는 것을. 


- 민점호의 《나무 입문 1》 중에서 -


* 옹달샘에서 진행하는 '나무명상'이 있습니다. 
참여자 각자가 지정한 '내 영혼의 나무'와 대화하며 
마음을 나누는 시간입니다. "친구야 고마워. 내가 이렇게 
찾아올 때까지 이 자리에 서 있어줘서 정말 고마워."
"그래 잘 왔어. 비바람에 아무리 흔들리고 외로워도
이렇게 그대로 서 있을게. 힘들면 또 와!"
나무도 마음이 있습니다.
좋은 친구입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화음  (0) 2019.03.16
달걀  (0) 2019.03.16
나무에도 마음이 있다  (0) 2019.03.14
인생이 즐겁다  (0) 2019.03.13
'맹꽁이 같다'고 할 때  (0) 2019.03.12
관심  (0) 2019.03.11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