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발차기

반응형

몸에 열이 날 수 있게 몸을 풀고 
선무도의 발차기, 승형(품새)을 수련했다. 
추운 겨울에도 몸은 뜨끈뜨끈해지고 호흡이 
더 크게 느껴진다. 몸에 열이 나니 점퍼를 벗고 
다시 한 번 발을 찬다. 얼어있던 코끝, 발끝에도 
열이 나면서 힘이 실린다. 움츠려 들었던 어깨, 
가슴도 편안해지고 움직일수록 몸이 조화를 
이룬다. 힘이 실린 손끝은 날카롭게 
차가운 허공에 몸으로 동작을 
그려간다. 


- 김재덕의《나는 오늘도 수련하러 갑니다》중에서 -


* 발차기만 잘 연마해도 몸이 달라집니다.
한겨울에도 열이 나고 사지에 힘이 실립니다.
수련에는 나이가 따로 없습니다. 한살이라도 젊고 
어릴수록 좋고, 나이 들었어도 그래서 더 좋습니다.
중요한 것은 건강할 때 시작하는 것입니다.
건강을 잃으면 하고 싶어도 못합니다. 
그럴 힘도 여유도 없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좀 더 고급스러운 것으로  (0) 2019.06.20
작은 경험, 위대한 경험  (0) 2019.06.19
발차기  (0) 2019.06.18
'강한성당'(强漢盛唐)  (0) 2019.06.17
길을 잃은 적이 있으세요?  (0) 2019.06.17
우울과 후회  (0) 2019.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