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생활의 발견/아침편지

반추(反芻)

반응형

관 속에서
잠자듯 평화롭게 누워 있는
남준을 바라보며 나는 그와의 삶을
하나둘 반추해 보았다. 기쁠 때도, 슬플 때도
있었다. 내 옆에 있으되 내가 온전히
차지할 수 없는 남자인 것 같아
가슴 졸인 시간은
또 얼마였던가.

- 구보타 시게코의《나의사랑, 백남준》중에서 -


* 때때로 반추가 필요합니다.
잠깐 멈추어 되돌아보는 시간입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세상을 떠난 다음에 하는
반추의 시간도 의미 있지만, 그보다는
살아있을 때 반추가 더 좋습니다.
둘 사이를 더 성숙시켜 줍니다.
더 깊이 사랑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남의 실수에서 배운다  (0) 2019.10.24
행복한 사람은 행복을 드러내지 않는다  (0) 2019.10.23
반추(反芻)  (0) 2019.10.22
창조력  (0) 2019.10.21
새로 만날 인연을 위해  (0) 2019.10.19
사람은 혼자 살 수 없다  (0) 2019.10.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