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강연

피곤한 화요일 밤 화요일 밤은 늘 피곤하지만 행복하다. 이른 아침부터 일어나서 학교에 갔다가 학림다방에 들러 글을 쓰고 그림을 그린다. 저녁에는 예술가의 집에서 사람들과 이야기 나누며 드로잉 강연을 한다. 그러고 나면 목이 쉬고 다리가 저리고 머리가 아프지만, 왜인지, 행복하다고 생각하게 된다. - 봉현의《오늘 내가 마음에 든다》중에서 - * 어찌 화요일만 피곤하겠습니까. 매일매일 피곤하지 않은 날이 없습니다. 주초는 주초니까 피곤하고 주말은 주말이니까 피곤합니다. 그러나 피곤하다 피곤하다 생각하면 더 피곤해집니다. 피곤한 것이 행복한 것입니다. '내 사전에 피곤은 없다' 되뇌면서 그날을 보내면 늘 생기에 넘치는 하루하루를 맞이할 수 있습니다. 더보기
학생들의 표정만 보아도 안다 이 학교 저 학교로 강연을 자주 다니다 보니 강연장 분위기만으로도 그 학교의 상태를 대충 파악할 수 있게 되었다. 강연장에 모인 이들의 표정이 많은 것을 말해주기 때문이다. 어떤 학교에서는 생기 있는 청중을 보며 강사가 힘을 받는다. '이야, 우리나라 학교도 이 정도로 바뀌고 있구나!' 그런데 어떤 학교에서는 강사가 갖고 있던 기까지 다 빼앗기고 온다. '참 갈 길이 멀구나!' - 오연호의《우리도 사랑할 수 있을까》중에서 - * 공감합니다. 저도 강연 때마다 느끼는 대목입니다. 엊그제(4월1일) 우주인 이소연 박사 특강이 옹달샘에서 있었습니다. 5백 명이 넘는 청중들이 전국에서 오셨는데, 나이 어린 친구들도 많았습니다. 그 어린 친구들의 반응이 가장 뜨거웠습니다. 박수쳐야 할 때 힘껏 박수치고, 까르르 .. 더보기
[2017 GSC] 스타트업, 겁먹지 말고 도전하라 메가스터디 그룹 손주은 회장 [2017 GSC] 스타트업, 겁먹지 말고 도전하라 메가스터디 그룹 손주은 회장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