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그늘

우물가 버드나무 버드나무는 물을 좋아하기 때문에 습기가 많은 곳이나 물가에서 주로 볼 수 있다. 같은 버드나무속 나무가 다 그렇듯 버드나무는 물속의 질소나 인산을 뿌리가 흡수해 수질을 좋게 하기 때문에 옛날에 우물가에 한 그루쯤은 심었다. 무성한 가지와 잎으로 그늘을 크게 드리우는 면에서도 좋았을 것이다. - 민점호의《나무 입문 1》중에서 - * 물과 버드나무. 서로 좋아하고 서로 도와줍니다. 버드나무는 물가를 떠나 살 수 없고, 버드나무가 심긴 우물은 물맛이 좋습니다. 풍경도 좋습니다. 추억 속의 우물가 버드나무, 한 폭의 그림처럼 아름답습니다. 물긷는 어머니의 모습도 아름답습니다. 더보기
빛과 그늘이 함께하는 것이 인생이다 건축 이야기에는 반드시 빛과 그늘이라는 두 측면이 있다. 인생도 마찬가지다. 밝은 빛 같은 날들이 있으면 반드시 그 배후에는 그늘 같은 날들이 있다. 자기 삶에서 빛을 구하고자 한다면 먼저 눈앞에 있는 힘겨운 현실이라는 그늘을 제대로 직시하고 그것을 뛰어넘기 위해 용기있게 전진할 일이다. - 안도 다다오 (‘나 건축가 안도 다다오’에서) 사람들은 늘 볕이 드는 쪽으로 가야한다는 강박관념에 시달립니다. 그늘이 있으므로 빛이 살아납니다. 참된 행복은 빛 속에 있지 않습니다. 빛을 향해 가되, 그 과정에서 필연적으로 맞이하는 가혹한 현실에서 포기하지 않고 강인하게 살아남으려고 분투하는 완강함에 세상사는 진정한 맛이 있습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