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들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다 시인은 새, 나무, 꽃들을 눈여겨본다. 그들의 대화를 듣는다. 향기는 꽃의 언어다. 자기 존재를 알리는 수단으로 사용한다. 여러 가지 형태로 자기를 알린다. 자연은 모두 자기 언어를 갖고 있다. 벌은 동료의 춤 동작으로 정보를 얻는다. 개미는 '페로몬'이라는 냄새가 소통의 언어다. 조류학자는 얘기한다. '새는 우는 음절로 의사 표시를 한다'고. - 이응석의《당신을 춤추게 하는 지식의 날개1》 중에서 - * 꽃은 향기로 말합니다. 벌은 춤으로, 새는 소리로, 개미는 페로몬으로 자기를 표현합니다. 인간이 따를 수 없는 고도의 소통 능력입니다. 그것을 엿들을 수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시인이 될 수 있습니다. 조건이 있습니다. 자연의 모든 생명체에 귀를 기울여야 합니다. 사랑해야 합니다. 인간의 삶을 사랑하고.. 더보기
타인의 생각에 지배받지 말라 꽃들은 저마다 자기 나름의 빛깔과 모양과 향기를 지니고 있습니다. 꽃들은 다른 꽃들에 대해 신경을 쓰지 않습니다. 다른 꽃들을 닮으려고도 하지 않습니다. 사람에게는 저마다 자기 몫의 삶, 자기 그릇이 있습니다. - 법정 스님, ‘스스로 행복하라’에서 괴테의 가르침도 함께 보내드립니다. “사람은 누구나 자신을 위해 스스로 개척한 길을 가야한다. 그러니 헛된 소리에 현혹되거나 타인의 생각에 지배받지 말라. 기뻐하기 위해, 행복하기 위해 타인의 허락을 받아야 하는 사람은 없다.” 더보기
터벅터벅, 건들건들 가벼운 차림으로 가뿐하게 산책을 나가요.조금이라도 마음의 여유를 갖고 걸으면여러 가지 작은 것들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계절마다 피는 꽃들의 향기, 아침의 상쾌한 공기와 밤하늘에 뜬 달, 산책하는 시간은 마음을 쉬는 시간.터벅터벅, 건들건들, 발길 닿는 대로, 마음 가는 대로.즐겁고 편안한 시간입니다. - 스즈키 도모코의《Smile days》중에서 - * 터벅터벅, 건들건들.아무 생각 없이 편히 걷는 모습이 그려집니다. 우리는 살면서 때때로 이런 시간이 필요합니다.마음을 쉬는 시간입니다. 지친 몸에 생기를 불어넣는시간입니다. 그때 비로소 놓쳤던 것들이 보이고들리기 시작합니다. 터벅터벅, 건들건들.여유 있는 사람의 행복한 몸짓입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