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2020-12-13 코로나19, 서울 일상 2020-12-13 코로나19, 서울 일상 더보기
눈을 감아야 별이 보인다 별을 보는 데는 시간이 필요하다. 작은 개울에 떼를 지어 움직이는 송사리를 발견하려면 한동안 물속을 들여다봐야 하는 것처럼, 얼마간의 기다림이 필요하다. 눈을 뜨고 별을 찾기 전에 눈을 감아야 한다. 별이 한두 개밖에 보이지 않더라도, 가만히 기다리며 별빛에 집중하면 어느 순간 주변의 별들이 서서히 보이기 시작한다. - 조승현의《고작 혜성 같은 걱정입니다》중에서 - * 별 보기도 기술입니다. 시간이 필요하고 기다림이 필요합니다. 눈을 뜨고 기다리는 것이 아니라 눈을 감고 기다리는 시간입니다. 그 사이 마치 별이 태어나기라도 한 듯 안 보이던 별이 선명히 보이고 저 멀리 떨어진 별이 눈앞으로 바짝 다가옵니다. 사랑과 믿음도 별과 같습니다. 조용히 눈을 감는 시간, 기다림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더보기
2020-01-14 제주,일상, 눈온다 2020-01-14 제주,일상, 눈온다 더보기
2018-12-28 제주, 눈온다. 제주, 눈온다. 더보기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나이가 들어서, 또는 질병의 결과로 나타나는 눈의 피로는 아주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극복해야 한다. 푸른 초원으로 가서,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오랫동안 바라보는 게 좋다. "아마로 만든 천을 깨끗한 찬물에 담갔다가 눈과 관자놀이 위에 대고 단단히 묶어도 된다." - 크리스티안 펠트만의《빙엔의 힐데가르트》중에서 - * 사람의 몸에서 가장 먼저 피로감을 느끼는 곳이 눈입니다. 눈에 물기가 마르고 뻑뻑해지면서 피로의 신호를 보내줍니다. 이때는 밖으로 나가 푸른 하늘, 녹색 숲을 한동안 바라보는 것이 좋습니다. 하다못해 '인공 눈물'로라도 눈동자를 흠뻑 적시는 것이 좋습니다. 눈이 촉촉해질 때까지. ... 더보기
2018-02-05 제주 눈 제주 눈 더보기
2018-02-11. 제주 또 눈 제주 또 눈 더보기
2018-02-08 제주 다시 폭설 제주 새벽부터 다시 폭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