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그렇지만 나는
운동은 하지 않았어도
몸이 나빠진 것은 아니었다.
그것은 왜 그랬느냐 하면, 나는
바깥공기 속에서 오래 산보하는 것이
좋다는 것을 책에서 읽고 그 가르침이 좋아서
산보하는 습관을 길러왔기 때문이었다.
그것을 지금도 계속하고 있다.
이 산보로 나는 상당히
튼튼한 체력을
갖게 되었다.


- 함석헌의《간디자서전》중에서 -


* 간디처럼
큰일을 하는 사람일수록
튼튼한 체력이 뒷받침되어야 합니다.
아무리 뜻이 커도 체력이 따라주지 않으면
이내 무너집니다. 따지고 보면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집 밖으로 나가 걸으면 됩니다.
중요한 것은 꾸준하게, 규칙적으로 하는
것입니다. 마음만 먹으면 오늘부터
당장 시작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106번 버스  (0) 2021.03.18
45,011명의 어린 영혼  (0) 2021.03.17
간디의 튼튼한 체력의 비결  (0) 2021.03.16
입씨름  (0) 2021.03.15
그대 슬퍼마라  (0) 2021.03.15
외로움의 기억들  (0) 2021.03.15
반응형
죽어서 천국 갈 때 
가져갈 생각이 아니라면, 
우리는 '언젠가' 상자를 살아있을 때 
수시로 열어서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스스로에게 끊임없이 물어야 한다. 
이것의 언젠가는 언제인 거냐고. 
정면을 응시하고 마음을 집중해서 
나에게 물어야 한다.


- 황은정의《무빙 세일》중에서 - 


* 언젠가는 악기를 배울 것이다,
언젠가는 책을 내고, 언젠가는 춤을 배우고,
언젠가는 트레킹을 떠나리라……
이런 숱한 '언젠가'의 리스트를 
오늘도 가슴에 품고 있다.
품고만 있다.

"정말 하고 싶다고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지금 당장'이라는 말에는 고개를 설레설레 젓는 나에게 묻는다. 
'언젠가는' 도대체 언제인 거냐고?"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우슈비츠에는 아이들이 없었다  (0) 2019.09.10
걸어서 고치는 것이 낫다  (0) 2019.09.09
'언젠가'는 대체 언제쯤일까?  (0) 2019.09.07
빙판  (0) 2019.09.06
'고도를 기다려'  (0) 2019.09.05
내 아이가 변해가는 모습  (0) 2019.09.04
반응형

나눔은
아주 작은 것에서 시작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지금 당장 해야 하는 것입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것을 나누지 못하는 사람이
훗날 커다란 것을 나누겠다고 생각하는 것은
자기 자신을 속이는 것입니다.
로마의 속담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재화는 마치 바닷물과 같다.
마시면 마실수록 더 목이 탄다."


- 류해욱의《영혼의 샘터》중에서 -  


* 나눔은
물질만을 뜻하지 않습니다.
나의 시간, 나의 경험, 나의 손길, 나의 재능...
내가 가진 아주 작은 것에서부터 지금 당장
시작할 수 있습니다. 때가 따로 없습니다.
놀라운 것은 그 다음입니다.
나누면 커집니다.
나의 행복도.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호수에 가는 이유  (0) 2016.07.27
샤갈의 그림  (0) 2016.07.26
작은 것부터, 지금 당장  (0) 2016.07.25
너는 네 세상 어디에 있는가?  (0) 2016.07.25
용기 바이러스  (0) 2016.07.25
크레바스  (0) 2016.07.25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