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당장

'언젠가'는 대체 언제쯤일까? 죽어서 천국 갈 때 가져갈 생각이 아니라면, 우리는 '언젠가' 상자를 살아있을 때 수시로 열어서 확인해야 한다. 그리고 스스로에게 끊임없이 물어야 한다. 이것의 언젠가는 언제인 거냐고. 정면을 응시하고 마음을 집중해서 나에게 물어야 한다. - 황은정의《무빙 세일》중에서 - * 언젠가는 악기를 배울 것이다, 언젠가는 책을 내고, 언젠가는 춤을 배우고, 언젠가는 트레킹을 떠나리라…… 이런 숱한 '언젠가'의 리스트를 오늘도 가슴에 품고 있다. 품고만 있다. "정말 하고 싶다고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지금 당장'이라는 말에는 고개를 설레설레 젓는 나에게 묻는다. '언젠가는' 도대체 언제인 거냐고?" 더보기
작은 것부터, 지금 당장 나눔은 아주 작은 것에서 시작되어야 합니다. 그리고 지금 당장 해야 하는 것입니다.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작은 것을 나누지 못하는 사람이 훗날 커다란 것을 나누겠다고 생각하는 것은 자기 자신을 속이는 것입니다. 로마의 속담에 이런 말이 있습니다. "재화는 마치 바닷물과 같다. 마시면 마실수록 더 목이 탄다." - 류해욱의《영혼의 샘터》중에서 - * 나눔은 물질만을 뜻하지 않습니다. 나의 시간, 나의 경험, 나의 손길, 나의 재능... 내가 가진 아주 작은 것에서부터 지금 당장 시작할 수 있습니다. 때가 따로 없습니다. 놀라운 것은 그 다음입니다. 나누면 커집니다. 나의 행복도.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