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지

'급할 거 하나도 없다' 아직 난 잘 모르겠어요. 어서 날고픈 마음밖에 없어요. "급할 거 하나도 없단다. 리듬을 타고 앞으로 사뿐사뿐 밀어가다 보면 걸음이 빨라져. 달려도 몸이 가뿐하고. 그때 날갯짓하며 두 발로 대지를 힘껏 차는 거야. 그럼 별 힘 안 들이고도 공중에 뜨게 되거든." -김종록의《질라래비 훨훨》중에서 - * 어른 동화 소설. 어린 재두루미가 아무리 빨리 날고 싶어 해도 뜻대로 될 턱이 없습니다. 급하게 마음먹을수록 더 어려워집니다. 가슴 근육이 자라는 시간이 필요하고 땅을 차고 오르는 반복 연습이 필요합니다. 가뿐하게 창공을 나는 때가 옵니다. 힘이 들지 않습니다. 급할 거 없습니다. 더보기
높은 산에서 흐르는 물 높은 산에서 시작된 물은 대지 깊은 곳으로 스며든다. 기적처럼, 그 물이 내게로 왔다. 내가 감사함으로 가득 찬다. - 틱낫한의《모든 숨마다, 나》중에서 - * 물은 흐르면서 정화됩니다. 깨끗하고 맑아지고 생명수로 바뀝니다. 역사도 흐르면서 정화됩니다. . 더보기
마법의 장소 "마법의 장소들은 언제나 지극히 아름답고, 하나하나 음미해야 마땅하지. 샘, 산, 숲, 이런 곳에서 대지의 정령들은 장난을 치고, 웃고, 인간에게 말을 걸어. 당신은 지금 성스러운 곳에 와 있는 거야." - 파울로 코엘료의 《브리다》중에서 - * 나만의 마법의 장소. 모든 시름을 내려놓을 수 있는 곳, 스스로 위로받고, 스스로 치유받는 곳, 서로 사랑하고, 함께 꿈꿀 수 있는 공간, 그런 마법의 장소가 나에게 있으면 모든 시름도 기쁨으로 바뀝니다. 거룩하고 성스러워집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