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마법

미안하다는 말은 마법의 단어다 ‘미안하다’는 말은 세 가지 메시지를 동시에 전달한다. 첫째, ‘제 탓입니다’, 둘째, ‘나는 당신을 존중합니다.’ 셋째, ‘나는 당신과의 관계를 소중하게 생각합니다.’ 관계회복에 진심을 담아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것 보다 효과적인 것은 없다. 그래서 나는 ‘sorry’라는 단어를 마법의 단어, magic word라고 부른다. - 이민규, ‘생각의 각도’에서 먼저 ‘미안하다’고 말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그러나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것을 부끄러워 할 이유가 없습니다. ‘미안하다’는 말은 생각보다 효과가 큽니다. 눈을 피하면서 마지못해 입으로만 사과하지 말고 상대방의 눈을 쳐다보면서 진심으로 미안한 마음을 전달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더보기
마법에 걸린 사랑 단테, 베르테르, 로미오는 사랑의 대상을 보고 첫눈에 반하는 마법에 걸렸다. '마법에 걸린 사랑'은 설명이 불가능하다. 그것은 직관적 경험이면서 영혼으로부터 나오는 거대한 자력과 같은 것이기 때문이다. - 주창윤의《사랑이란 무엇인가》중에서 - * 인생 길지 않습니다. 한 번쯤 '마법에 걸린 사랑'도 필요합니다. 그 사랑이 바다 건너 먼 곳에 있지 않습니다. 어느 순간 내가 단테가 되고 그대는 베아트리체, 나는 베르테르 그대는 로테, 나는 로미오 그대는 줄리엣... 그 거대한 자력의 주인공이 되어보는 것입니다. '사랑받기' 보다 '사랑하기'의 기술에 마법 같은 사랑의 비밀이 숨겨 있습니다. 더보기
리더는 시련을 먹고 자란다 시련은 리더로서 성장하기 위해 반드시 필요한 것이다. 시련은 마법을 만들어낸다. 27년을 감옥에서 보낸 넬슨 만델라와 같은 혹독한 시련이든, 비교적 고통이 덜한 시련이든 리더가 되기 위해선 시련이 필요하다. 리더들은 시련 속에서 꺾이지 않는 사람일 뿐이다. 리더는 시련을 먹고 자란다. - 워렌 베니스 시련은 인간의 한계를 시험합니다. 시련은 인간성의 시험장입니다. 시련은 리더가 되기 위해 필연적으로 겪어야 하는 과정입니다. 욕구 5단계설로 유명한 아브라함 매슬로우는 말합니다. “비극과 트라우마는 위대한 인간이 자아실현으로 가기 위해 반드시 통과해야 하는 경험이다.” 더보기
더 젊게 만드는 '마법의 카드' 근육 감소를 억제하는 효과는 어떤 운동 방법을 쓰느냐에 따라 차이가 크다. 유산소운동은 심장을 비롯한 혈액순환 쪽에 좋고 근육 보강에는 무산소운동(중력 저항운동)이 좋다.70, 80대 노인이라도 운동을 지속하면 근육 감소나 쇠퇴 현상을 방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동안 잃었던 근육과 힘도 되찾을 수 있다. 언제 시작하든 운동이야말로 우리를 늙지 않게 해주는 마법의 카드다. - 유병팔의《125세 건강 장수법》중에서 - * "운동하세요.""오늘부터 바로 시작하세요."제가 요즘 입에 달고 다니는 말입니다.만나는 사람마다 같은 말을 거듭 거듭합니다.아무리 반복해도 넘칠 수 없는 말이 '운동'입니다. 운동은 시간 나면 하는 것이 아니고, 시간을 내서해야 합니다. 더 젊게 만드는 '마법의 카드'는당신이 쥐고 있습.. 더보기
마법의 장소 "마법의 장소들은 언제나 지극히 아름답고, 하나하나 음미해야 마땅하지. 샘, 산, 숲, 이런 곳에서 대지의 정령들은 장난을 치고, 웃고, 인간에게 말을 걸어. 당신은 지금 성스러운 곳에 와 있는 거야." - 파울로 코엘료의 《브리다》중에서 - * 나만의 마법의 장소. 모든 시름을 내려놓을 수 있는 곳, 스스로 위로받고, 스스로 치유받는 곳, 서로 사랑하고, 함께 꿈꿀 수 있는 공간, 그런 마법의 장소가 나에게 있으면 모든 시름도 기쁨으로 바뀝니다. 거룩하고 성스러워집니다. 더보기
마법에 걸린 사랑 인생 길지 않습니다. 한 번쯤 '마법에 걸린 사랑'도 필요합니다. 그 거대한 자력의 주인공이 되어보는 것입니다. '사랑받기'보다 '사랑하기'의 기술에 마법 같은 사랑의 비밀이 숨어 있습니다. - 고도원의《더 사랑하고 싶어서》중에서 - * '사랑하기', '사랑받기'보다 어렵습니다. 아픔과 상처를 수반하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마법'이 필요합니다. 마법이 걸리면 아픔과 상처가 도전과 용기로 바뀝니다. 그러면 더 사랑하게 됩니다. 더 사랑받게 됩니다. 더보기
'산길의 마법' 산길을 등산하는 사람들은 '산길의 마법'이라는 걸 믿는다고들 얘기한다. 일이 가장 암울하거나 꼬여 있을 때 뭔가 운수 좋은 일이 일어나 당신이 순항하도록 돕는다는 것이다. - 빌 브라이슨의《나를 부르는 숲》중에서 - * 산길에는 마법의 장소가 있습니다. 아무도 모르는 병원도 있고 약국도 있습니다. 지치면 쉴 수 있는 나만의 쉼터, 매달리고 간구해야 할 때 엎드릴 수 있는 나만의 기도와 명상의 바위도 있습니다. 그 마법의 장소를 다녀오면 모든 것이 좋아집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