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납득이 가는 맛은,
자신의 몸이 하는 말을 귀 기울여 듣는
 맛이다. 여러 가지를 거듭해 쌓아 온 경험으로부터
 떠올릴 수 있는 맛이기도 하다. 하려던 일이
 잘 안 풀렸을 때는 어떤 호화로운 음식보다
 한 그릇의 따뜻한 수프가 먼저다.


- 히라마쓰 요코의《어른의 맛》중에서 -


* 꽁꽁 언 몸도
 따뜻한 차 한 모금으로 녹일 수 있습니다.
좌절과 낙심 때문에 꽁꽁 얼어붙은 마음도
 따뜻한 스프 한 그릇으로 녹여낼 수 있습니다.
따뜻한 맛! 얼음처럼 차가워진 몸과 마음에
 온기를 더해주는 최고의 맛입니다.
납득이 가는 맛입니다.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살아갈 힘'  (0) 2017.12.20
내가 위기에 처했을 때  (0) 2017.12.19
따뜻한 맛!  (0) 2017.12.18
'이해'와 '오해'  (0) 2017.12.16
3~4년이 젊어진다  (0) 2017.12.15
어디를 가든 내 집이다  (0) 2017.12.14
반응형

나도 어른이 되었구나 

느꼈던 순간이 있었어요. 

그건 바로 엄마가 해 준 음식이 

먹고 싶다는 생각을 처음 했을 때였어요. 

끝도 없이 눈물이 쏟아지더라고요. 

두 번 다시 만날 수 없는 

어렸을 때 먹었던 

엄마의 맛. 


- 히라마쓰 요코의《어른의 맛》중에서 -  


* 아이가 엄마를 알아보면

아, 제법 자랐구나 할 수 있습니다.

'엄마의 맛'을 알고 다시 찾게 되었다면

아, 더 많이 자랐구나 할 수 있습니다.

기억 속에 묻혔던 엄마의 사랑을

그리워하며 눈물이 쏟아진다면

아, 어른이 되었구나!

할 수 있습니다.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움을 아름답게 가꾸려면  (0) 2017.07.10
야금야금  (0) 2017.07.10
'나도 어른이 되었구나'  (0) 2017.07.07
독소 배출과 황금변  (0) 2017.07.06
도움을 초월할 때  (0) 2017.07.05
금메달 선수들이 한결같이 하는 말  (0) 2017.07.0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