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무력감

헬퍼스 하이(Helper's High) 남을 돕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몸과 마음의 긍정적인 변화를 헬퍼스 하이(Helper's High)라고 한다. 우울감에서 벗어나고 싶다면 미소를 짓건, 작은 선물을 하건, 짐을 들어주건, 맛있는 음식을 대접하건, 이야기 상대가 되어주건... 다른 사람을 행복하게 해줄 수 있는 작은 일 한 가지를 하라. - 이민규의《생각의 각도》중에서 - * 저자는, 남에게 친절을 베풀면 초점이 자기 내부에서 외부로 향하게 되고, 통제감을 경험하기 때문에 무력감이 줄어든다고 말합니다. 자신이 의미있는 존재임을 확인하게 되므로 기분도 좋아진다고 합니다. 일상의 무력감을 떨쳐내고 나를 사랑하게 되는 방법! 지금 옆 사람에게 내가 베풀 수 있는 작은 친절은 무엇일까요? 작은 것부터 찾아 실천해 가야겠습니다. 더보기
사는 게 힘들죠? 안 그래도 아픈데 이게 다 네가 더 노력하지 않아서 아픈 거고, 안 그래도 힘든데 네가 더 노력하지 않아서 힘든 거란, 그 말이 주는 무력감, 자괴감, 그리고 상처를 안다. 그래서 나는 희귀병 진단을 받고 기뻤고, 그래서 나는 누군가에게 이 말을 전하고 싶어 이 긴 글을 시작했는지도 모르겠다. 사는 게 참, 힘들죠? 하지만 당신 잘못이 아니예요. - 강세형의《희한한 위로》중에서 - * 희귀병 환자가 겪는 고통을 보통 사람들은 상상하기 어렵습니다. 그런데 고통 속에 사는 바로 그 희귀병 환자가 그저 '사는 게 힘든' 사람에게 위로를 보내고 있습니다. 살아가는 과정에서 저마다 느끼는 무력감, 자괴감, 상처를 알게 된 것만도 기쁜 일이고, '당신 잘못이 아니다'고 말하는 '희한한 위로'에서 지금의 고통을 견디.. 더보기
두려움을 쫓아내려면 실제적인 위협이 있든 없든, 두려움이라는 정서적 경험에 직면하고 마음을 열면 우리는 선 위로 올라가 자신의 내재적 자원에 다가간다. 이성과 명료함, 용기와 연민이 일어난다. 도망치는 것은 무력감과 두려움을 확대할 뿐이다. - 타라 브랙의《끌어안음》중에서 - * 굳게 결심한다고 두려움이 사라지는 것은 아닙니다. 멀리 도망친다고 해결되는 것도 아닙니다. 두려움의 에너지를 용기로 바꿀 때 실제적인 위협도 사라집니다. 두려움과 용기는 에너지의 총량이 같습니다. 방향이 다를 뿐입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