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비폭력

간디, 핵주먹보다 힘이 세다 살갗과 뼈가 맞붙은 45킬로그램 구도자, 100킬로그램 챔피언 타이슨을 이기다! 간디의 비(非)폭력, 핵주먹, 핵이빨보다 힘이 세기에 - 고승철의 시집《춘추전국시대》에 실린 시〈마하트마 간디〉(전문)에서 - * 인간의 거대한 힘. 몸집에서, 주먹에서 나오는 것 아닙니다. 위대한 생각, 위대한 영혼에서 나옵니다. 깡마른 한 사람의 위대한 영혼이 핵주먹보다 힘이 셉니다. ... 더보기
폭력 그 자체에 무지하기 때문이다 내가 할아버지께 배운 것의 하나는 비폭력의 깊이와 폭을 이해하는 것이었다. 그리고 우리 모두가 폭력적으로 행동하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마음가짐에 질적인 변화를 일으켜야 할 필요가 있음을 인식하는 것이었다. 우리는 대개 자신의 폭력성을 인정하지 않는데, 이것은 우리가 폭력 그 자체에 대해 무지하기 때문이다. - 마셜 B. 로젠버그의《비폭력 대화》중에서 - * 아이는 무엇이 폭력인지 모릅니다. 언어가 엄청난 폭력이 될 수 있다는 사실, 그 자체를 잘 모릅니다. 아버지, 할아버지가 무지했거나 그렇게 살았거나 했기 때문입니다. 아이들은 본대로 행하며, 아무런 책임감도 죄의식도 느끼지 못합니다. 어른들의 책임입니다. ... 더보기
'아힘사' 인도에는 '아힘사'라는 고대부터 내려오는 비폭력적인 삶의 모델이 있다. 그것은 비폭력적인 삶의 중심 사상이다. 아힘사는 보통 '비폭력'이라고 정의되지만, 그 뜻은 마하트마 간디의 평화적인 저항부터 알베르트 슈바이처의 삶에 대한 경외심까지 폭넓게 확장된다. 아힘사의 첫 번째 원리는 '해치지 말라'이다. - 마셜 B. 로젠버그의《비폭력 대화》중에서 - * 물리적 폭력도 무섭지만언어의 폭력은 더 무섭습니다.사람의 정신과 영혼을 해치고 상처내기 때문입니다.언어는 그 사람의 수준을 투명하게 보여줍니다. 그가 속한 조직과 공동체의 품격을 나타냅니다.오늘 우리 시대에도 '아힘사'가 필요합니다. 그 아힘사는 언어의 정화에서부터시작되어야 합니다.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