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창호

청년들의 스승 도산 안창호 선생은 암울한 시대에 방향을 찾지 못하는 청년들의 스승이었다. 평양 모란봉 연설에서 "나라가 없고서 한 집과 한 몸이 있을 수 없고, 민족이 천대받을 때 나 혼자만이 영광을 누릴 수 없다"라는 도산의 사자후를 듣고, 양곡상으로 거금을 모았던 남강 이승훈이 민족운동에 뛰어들었다. 남강은 오산학교를 세우고, 3.1운동을 주도했다. 그리고 오산학교에서 함석헌 같은 학생들이 배출되었다. - 김삼웅의《투사와 신사 안창호 평전》중에서 - * 한 시대에 가장 보람되고 가장 명예로운 일은 '청년들의 스승'이 되는 것입니다. 도산 안창호, 남강 이승훈, 백범 김구, 서재필 박사, 그분들의 공통점도 다름 아닌 '청년들의 스승'이었습니다. 특히 이승훈의 오산학교, 백범의 서명의숙은 개화기 걸출한 인물을 배출한 .. 더보기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남을 사랑하라 남을 책하는 마음으로 자신을 책하고, 자신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남을 사랑하라. 자신을 아는 것으로써 남을 이해해 주며, 자신의 마음으로써 남의 마음을 비교하여 살펴주어라. - 임동석 역주, ‘석시현문’에서 도산 안창호 선생의 냉엄한 가르침을 오늘에 새겨봅니다. “자손은 조상을 원망하고, 후진은 선배를 원망하고, 우리 민족의 불행의 책임을 자기 이외에 돌리려고 하니 대관절 당신은 왜 못하고 남만 책망하시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