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린 시절
오산천은 우리들의 최고 놀이터였다.
그러나 다시 돌아온 오산천은 망가지고
있었다. 자연이 주는 무한한 풍요는 사라진 채
곳곳의 악취와 함께 시민들의 주차장으로, 주말에는
삼겹살을 구워 먹는 곳으로 변질되었다. 모든 하천이
직선으로 바뀌었다. 자연하천은 곡선으로 흐른다.
천변에 시멘트를 발라 기괴하게 변한
물길을 보면 내 어린 시절이
뒤틀리는 느낌이었다.


- 곽상욱의《세상에서 가장 넓은 학교》중에서 -


* 누구에게나
어린 시절의 추억이 있습니다.
흙, 물, 숲, 논, 밭, 자연과 더불어 뛰놀던,
더없이 즐겁고 슬프고 아련했던 추억입니다.
시골에서 자란 사람들은 더욱 그렇습니다. 대도시로
나가 부지런히 뜀박질을 하며 살다 고향으로 돌아오면
뒤틀린 듯 변해버린 모습에 가슴이 아파옵니다.
시멘트 범벅으로 변한 오산천의 물길을
다시 되돌리는 것, 크게 박수받을
아름다운 일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헌신의 대상  (0) 2022.01.17
감춰진 과녁  (0) 2022.01.13
오산천의 추억  (0) 2022.01.12
구십이 넘도록 글을 써야지  (0) 2022.01.11
겨울꽃, 고드름  (0) 2022.01.10
나의 일 사랑하기  (0) 2022.01.10
반응형
인도네시아의 말과 풍습, 
그리고 온갖 전설을 배우는 데는 
여섯 달도 채 걸리지 않았다. 나는 수두와 홍역을 
이겨냈고, 학교 선생에게 맞는 대나무 회초리의 아픔도 
이겨냈다. 농부와 하인과 하층 계급 사람들의 자식들이
나의 가장 친한 친구들이 되었다. 우리는 함께 내달렸고 
귀뚜라미를 잡았으며 온갖 개구쟁이 짓을 했다.
어린 소년의 삶은 이렇게 풍성한 모험들로 
가득 차 있었다.


- 버락 오바마의《내 아버지로부터의 꿈》중에서 -


* 어린 시절 
산간벽지에 산다고 걱정할 것 없습니다.
흙장난을 하고 놀기만 한다고 탓할 것 없습니다.
아무런 구속감 없이 개구쟁이처럼 뛰놀던 아이가
오히려 더 큰 인물로 우뚝 설 수 있습니다.
어린 시절은 책상에 앉아있는 시간보다
자연과 더불어 풍성한 모험들로 
채워져야 합니다.  


...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열등함  (0) 2018.02.23
생태 화장실  (0) 2018.02.22
오바마의 어린 시절  (0) 2018.02.21
고전의 힘  (0) 2018.02.21
깨어있고, 감각적이고, 열정적이고...  (0) 2018.02.19
사랑을 먹고 자란 아이  (0) 2018.02.14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