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외로움

장애로 인한 외로움 장애인으로 사는 일이 힘든 건 장애 그 자체보다도, 장애로 인한 외로움에서 비롯한다. 시각장애인은 사람들이 자신을 쳐다봐도 시선을 알아차릴 수 없다. 청각장애인은 사람들이 바로 옆에서 자기 얘길 해도 말을 들을 수 없다. 따라서 그토록 고독하다. 또 하나의 아픔은 자존심이 상하는 것이다. 사람들은 장애가 있으면 못 할 것이라고, 안 될 것이라고 미리 단정한다. 장애 하나로 모든 것이 불가능할 거라고 생각하곤 한다. - 아지오의《꿈꾸는 구둣방》중에서 - * 장애인이 겪는 고통과 외로움을 장애가 없는 사람들은 결코 실감하지 못합니다. 편견과 선입관도 무섭습니다. 모든 것이 불가능할 것이라고 무조건 단정하는 것도 장애인에게 안겨주는 아픔입니다. 그러나 장애가 있기 때문에 열리게 된 감성적 영적 능력을 보통 사.. 더보기
외로움의 기억들 외로움이라는 감정을 굳이 설명할 필요는 없을 것이다. 다들 어릴 적부터 외로움을 안다. 누군가 함께 있어주기를 간절히 바랐지만 결국 혼자 보내야만 했던 어느 저녁 이후로, 다른 사람들은 서로 어울려 놀기 바쁜 파티에서 아는 사람 하나 없이 멀뚱히 서 있다 돌아온 이후로, 이성 친구와 나란히 누운 채 이제 이 사람이랑은 끝이구나 확실히 깨달은 그 밤 이후로, 그들이 영영 떠나가고 텅 빈 집에서 홀로 지내본 후로.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 누구나 외로움의 기억들이 있습니다. 유난히 춥고 서럽고 아팠던 기억들입니다. 특히 상실감에서 오는 외로움은 뼛속까지 시리게 합니다. 철석같이 믿었던 사람의 변심에서 느끼는 아픔은 측량하기 어렵습니다. 그러나 돌아보면 그 외로움의 경험 때문에 내면의 .. 더보기
당신의 외로움 외로움은 정신 질환이 아니며, 정신 질환이 되어서도 안 된다. 누군가와 진실로 맺어지지 못하는 고질적이고 고통스러운 경험이 당사자의 모든 인간관계에 영향을 줄 때, 그리하여 어떤 관계도 가깝다고 보지 못할 때, 외로움은 병적 성격을 띨 수 있다. 하지만 수줍음과 사회 불안이 별개이듯이, 그런 유의 외로움조차도 병리학적 현상으로 간주해서는 안 된다.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 외로움은 숙명입니다. 누구나 그 숙명 속에 살아갑니다. 사람은 저마다 자기만의 세계를 갖고 있지만 홀로 사는 존재가 아닙니다. 홀로 오래 있으면 병적 상태나 질환으로 이어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친구가 필요합니다. 당신의 외로움은 친구가 덜어줄 수 있습니다. 더보기
자기만의 경험 세계를 경험할 때에는 모두가 혼자라고 할 수 있다. 주위에 수백 명이 앉아 있어도 강의에 귀를 기울이는 동안은 어떤 의미에서 홀로 그 말을 듣는 것이다.수천 명이 운집한 대형 콘서트에서도 음악은 홀로 접한다. 음악에 대한 자기만의 경험이 핵심이기 때문이다.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 어떤 경험 하나가 그 사람의 인생을 통째로 바꾸기도 합니다. 같은 시간, 같은 공간에서 같은 것을 경험 해도 그 결과는 사람마다 다릅니다. 같은 콘서트에서 같은 음악을 듣고도 저마다 전혀 다른 느낌과 생각을 갖습니다. 경험을 받아들이는 자기만의 세계가 있기 때문입니다. 어디서 무슨 일을 하든 결국은 홀로입니다. 더보기
외로움 외로움은 의미심장한 방식으로 우리를 다른 사람들과 유리시킨다. 그런데 우리에게는 다른 사람들과의 유대를 통해서만 존재할 수 있고 계발할 수 있는 중요한 면모들이 있다. 따라서 외로움은 우리를 우리 자신과도 유리시킨다. - 라르스 스벤젠의《외로움의 철학》중에서 - * 외로움은 병이 아닙니다. 선택도 아니고 공포도 아닙니다. 세 살 아이부터 백 살 어르신까지 산 사람은 누구나 외로움을 안고 살아갑니다. 그렇기 때문에 외로움을 나눌 다른 사람이 필요합니다. 외로우니까 사랑을 하고 외로우니까 사람입니다. 더보기
상냥한 사람이 뛰어난 사람이다 상냥함을 뜻하는 부드러울 우(優)라는 글자는 사람인(人) 변에 근심 우(憂)자를 쓴다. 다른 사람의 일을 걱정한다. 요컨대 다른 사람의 슬픔, 괴로움, 외로움을 배려하는 마음이 상냥함이다. - 이케다 다이사쿠, ‘인생좌표’에서 이어지는 글입니다. ‘또 이 글자는 우수하다고 말할 때 쓰는 뛰어날 우(優)자이기도 하다. 상냥한 사람, 다른 사람의 마음을 헤아리는 사람이 인간으로 우수한 사람이다. 뛰어난 사람이다. 그것이 참된 우등생이다. 상냥하다는 것은 인간으로서 가장 인간다운 삶이자, 인격이다. ... 더보기
혼자 비를 맞으며 사람이 잘 살아간다는 것은누군가의 마음에 씨앗을 심는 일과도 같다.어떤 씨앗은 내가 심었다는 사실을 까맣게 잊은 뒤에도 쑥쑥 자라나 커다란 나무가 된다. 살다가 혼자 비를 맞는쓸쓸한 시절을 맞이할 때, 위에서 어떤 풍성한 나무가 가지와 잎들로 비를 막아주면 그제야 알게 된다.'그 때 내가 심었던 그 사소한 씨앗이 이렇게 넉넉한 나무가 되어 나를 감싸주는구나.' - 위지안의《오늘 내가 살아갈 이유》중에서 - * 살다보면혼자 비를 맞을 때가 있습니다.온몸이 흠뻑 젖어 외로움이 더해집니다.그러나 바로 그때가 새로운 발견, 새로운 만남의시작입니다. 가물가물 잊힌 멀고 오래전 인연들이우연처럼 기적처럼 나타나, 우산이 되어 주는 것을경험하게 됩니다. 외로움은 충만함으로 바뀌고온몸은 사랑으로 흠뻑 젖습니다. . 더보기
사막에 서 있을 때 그 사막에서 그는 너무도 외로워 때로는 뒷걸음으로 걸었다. 자기 앞에 찍힌 발자국을 보려고. - 오르텅스 블루의 시《사막》(전문)에서 - * 때때로 사막에 서 있을 때가 있습니다. 주변엔 검은 모래뿐 아무것도 없는 절대고독의 외로운 순간이 찾아옵니다. 다시금 나와의 싸움이 시작되는 깊은 기도의 시간입니다.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