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울음

아이의 울음소리 왜 이렇게 분노가 많을까? 혼자 방치되거나 외면당한 경험을 한 아기는 처음에는 격앙된 반응을 보인다. 아기는 소리를 지르면서 주의를 끌려고 애쓴다. 그래도 아무도 오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하면 우는 소리는 더욱 커진다. 이렇게 분노하는 듯한 울음소리는 격분 상태에까지 이를 수 있다. - 다미 샤르프의《당신의 어린 시절이 울고 있다》중에서 - * 아이의 울음은 이유가 있습니다. 그 이유를 누군가 헤아려주지 못하면 울음소리가 커지고, 그마저 외면당하면 분노로 바뀝니다. 그 분노는 어른이 되어서도 불덩이로 남아 이따금 격앙된 감정으로 폭발합니다. 내 안에서 아직도 울고 있는 어린 시절의 '나'. 잘 달래줄 사람도 바로 '나'입니다. 더보기
아이의 울음에 바로바로 반응한다 아이의 울음에 바로바로 반응한다 비슷비슷하게 들리지만 아이의 울음에는 배가 고프다, 기저귀가 젖었다, 안아달라, 덥다 등 각각의 이유와 요구사항이 담겨 있다. 엄마가 아이의 울음에 바로 반응해주고, 울음소리를 잘 이해해 아이가 원하는 것을 제대로 해결해줘야 안정적인 애착관계를 형성할 수 있다. 울음 구분법 • 배가 고플 때 숨을 크게 한 번 쉬었다가 사이를 두고 끊어서 운다. 울다가 잠깐 멈추기를 반복하고, 그대로 놔두면 악을 쓰며 운다. • 기저귀가 젖었을 때 짜증을 내듯이 보채면서 운다. 찔끔찔끔 짧게 울면서 칭얼거린다. • 안아달라고 할 때 낮은 소리로 운다. 젖을 먹을 시간도 아니고 기저귀도 젖지 않았는데 아이가 낮고 작은 소리로 계속 칭얼대면 안아달라는 뜻이다. • 졸릴 때 심하게 칭얼대면서 눈.. 더보기
아이의 울음 울음은 빨리 그치게 하는 편이 좋다는 게 지금까지의 육아 상식이었습니다. 이것은 잘못된 생각입니다. 울음은 태어남과 동시에 갖춰진 인간만의 자기치유력입니다. 눈물과 함께 마음의 상처와 스트레스가 사라집니다. 울고 싶은 마음을 엄마가 조건 없이 받아주면 아이는 스스로 일어섭니다. - 하기하라 코우의《마음 안기 육아》중에서 - * '울고 싶은 아이는 울게 하라.' 눈물의 자기치유력을 저도 확신합니다. 아이 뿐만이 아닙니다. 어른도 때로 울어야 합니다. 눈물은 몸과 마음과 영혼을 씻어내는 빗물입니다. '눈에 눈물이 있어야 영혼에 무지개가 뜬다.' 시인 류시화의 싯귀입니다. 울고 싶거든 아이처럼 실컷 우십시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