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의사소통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 명확함은 조직을 나아가게 한다. 대부분의 사람들은 자신이 속한 조직에 명확함이 결여돼 있다는 사실을 깨닫지 못한다. 십중팔구 그렇다. 스티브 잡스는 자신이 그랬던 것처럼 다른 사람들에게도 명확한 의사소통을 요구했다. 그는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을 참지 못했다. 당신이 잡스 앞에서 두서없는 소리를 늘어놓는다면 그 자리에서 잘릴지도 모른다. 그는 시간을 조금도 허비하지 않겠다는 생각으로 회사를 경영했고, 이것은 애플의 현실을 고스란히 반영하는 것이었다. - 켄 시걸의《미친듯이 심플》중에서 - * 애매하게 둘러대는 사람이 많으면 그 조직은 힘들어집니다. 명확한 소통이 어렵고 명확한 결정을 하기는 더 어려워 앞으로 나아갈 수 없습니다. 안개 속을 걷는 사람처럼 앞이 안 보이기 때문입니다. 솔직하고 명료한 의사소.. 더보기
계란을 익히는 소리 꼭 필요한 의사소통에는 손짓 발짓이면 충분하다. 누구나 아는 사실이다. 배고프다, 목이 마르다, 졸리다, 지저분하다, 아프다, 소변 보고 싶다, 내가 탄 말에게 줄 먹이가 필요하다, 이런 필수 사항들을 전달하는데엔 말이 필요 없다. 한 예로, 계란 요리법을 설명하는 데 말은 필요 없지 않은가. 계란을 익히는 소리는 어느 대륙에서든 똑같으니까. - 힐러리 브래트 외의《여행에 나이가 어딨어?》중에서 - * 그렇습니다.계란 익히는 소리는 어디서든 똑같습니다.박수 소리, 웃는 소리도 같습니다. 박수 소리가 나면응원하고 있다는 것이고, 웃음소리가 나면 즐겁고행복하다는 뜻입니다. 손짓 발짓만으로도 통하고눈빛 하나만으로도 모든 소통이 가능합니다.말이 필요 없습니다. 한마디 말없이도 우리는 세계 지도를 그리며 여행할 .. 더보기
‘감성 지능 챗봇’ 나온다 ‘감성 지능 챗봇’ 나온다 http://www.bloter.net/archives/278893 인간과 로봇이 감정적으로 상호작용하는 날이 머지않아 보인다. 은 5월5일(현지시간) 중국 칭화대의 연구팀이 ‘감성 지능’을 지닌 챗봇을 개발했다고 보도했다. 챗봇의 이름은 ‘ECM(Emotional Chatting Machine)’이다. ECM이 인간의 감정을 공부한 배움터는 수많은 콘텐츠가 쏟아지는 소셜 미디어다. 연구팀은 중국 SNS인 웨이보에 올라온 포스팅 2만3천건을 분석해 행복, 슬픔, 분노 등 주요 감정 카테고리에 따라 분류했다. 이렇게 만들어진 데이터베이스를 바탕으로 ECM에 사용자의 감정을 이해하고 공감하며, 적절하게 답하는 방법을 학습시켰다. ECM에는 사용자가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는 행복.. 더보기
개발자의 의사소통 능력 개발자의 의사소통 능력http://www.zdnet.co.kr/column/column_view.asp?artice_id=20160718075808 개발자의 의사소통 능력은 코딩실력보다 중요하다. 이미 여러 번 했던 이야기다.'개발자의 생명은 커뮤니케이션'이라는 칼럼에서 개발자의 의사소통이 정확히 무엇을 의미하는지도 설명했다. 이번 글은 그 내용의 확장판이다. 개발자가 좋은 의사소통을 하기 위해서 기억해야 하는 내용을 설명한다.​1. 어머니에게 말한다고 생각하라개발자 10명 중에서 8명은 상대가 말을 들을 준비가 되었는지 헤아릴 줄 모른다. 자기 머리 속에 있는 생각을 상대방이 똑같이 하고 있을 거라고 착각한다. 자기 흥에 겨워 이야기하지만 듣는 사람에게는 의미없는 소음에 불과하다. 본론을 꺼내기 전에 .. 더보기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