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체

나의 몸짓 인체 안에는 해독제를 처방하는 의사가 산다. 하품을 하면 폐에 공기가 가득 찬다. 몸을 늘이면 근육이 이완된다. 잠을 자면 뇌가 부인(否認)의 숲 그늘로 피신한다. 그물처럼 복잡하게 엉킨 시내, 수로, 지류를 항해하는 마음이 의식의 노고에서 벗어나 꿈이라는 깊은 수렁, 열대, 삼림지대, 연기를 내뿜는 화산을 멍하니 바라본다. - 스와미 웨다 바라띠의 《만개의 태양》 중에서 - * 인체를 알아가고 배워갈수록 신비롭습니다. 내 몸은 스스로 처방하는 의사와 같습니다. 스스로 생명력을 다해 회복하고 치유하는 힘이 있습니다. 더 신비로운 것은 몸은 필요할 때마다 나에게 다정하게 신호를 보내오는 것입니다. 그 몸짓을 잘 살피고 어루만지면 내가 내 몸을 지킬 수 있습니다. ... 더보기
신비로운 인체 인체는 신기하게 설계되어 있다. 우리의 발과 발목, 무릎과 골반은 효율적이고 편안하게 움직이도록 같은 방향으로 배열되어 있다. 팔다리는 앞을 보고 나아가도록 만들어져 있다. 발꿈치와 발가락을 딛고 앞으로 걸어나갈 때 우리는 짧건 길건 자신만의 여정을 시작한다. 이런 기동성이 우리를 계속 살아 있게 해준다. 문장 속 동사, 불꽃 안의 심지, 혈관 안의 맥박이다. - 스티븐 얼터의《친애하는 히말라야씨》중에서 - * 그렇습니다. 사람의 몸은 참으로 신비롭습니다. 뼈와 피, 오장육부는 물론이고 솜털 하나, 숨구멍 땀구멍 하나까지도 그 자체가 생명의 불꽃이자 심지들입니다. 그 신비로움을 신비롭게 유지하는 것은 전적으로 나의 몫입니다. 내가 내 몸을 살립니다.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