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처음

고치고, 고치고, 또 고치고 열 번쯤, 아니 스무 번쯤? 갈고 닦아질글이다. 그러면 조금 가벼워진다. 고치고, 고치고, 고치고. 한참 공을 들일 생각을 하면 지금은 아무래도 좋다고 생각된다. 마음 가는 대로 써보자, 하는 것이다. 그리하여 오늘도 되뇌는 말. 수련이다. 모든 건 과정 속에 있다. - 이아림의《요가매트만큼의 세계》중에서 - * 처음 시작 할 때, 익숙하지 않은 일에 도전 할 때, 눈 앞이 캄캄하고 막막한 감정에 어쩔줄 몰라 합니다. 고치고, 고치고, 또 고치는 과정을 힘들어 합니다. 그러나 그 모든 과정을 있는 그대로 받아들여 내 것으로 만들어보자, 수련이라 생각하자, 다짐해 봅니다. 오늘도 저는 열심히 수련 중입니다. 더보기
마지막을 처음처럼 한다면 실패는 없다 사람의 일은 항상 다 되어 가는가 싶다가 실패한다. (民之從事 賞於幾成而敗之) 끝을 조심하기를 처음과 같이 하면 실패하는 일이 없다. (慎終如始 則無事) - 노자 전국책(戰國策)에 ‘백리 길을 가는데 구십리 길을 걸었다면 겨우 절반을 걸은 것이다’는 말이 있습니다. 마지막을 처음처럼 한다면 실패는 없습니다. 지위가 올라갈수록, 성공이 커질수록 더 겸손하고, 더 경계하며, 더 노력해야 합니다. . 더보기
처음엔 걷지도 못했다 누구나 처음은 다 그렇다 밟지 말자 꺾지 말자 생명이 아닌 게 없다 누구나 시작은 어린잎이었다 같이 가자 손잡고 가자 희망이 아닌 게 없다 누구나 처음엔 걷지도 못했다 - 박병철의《자연스럽게》중에서 - * '어린잎'이었던 시절이 있습니다. 처음엔 걷지도 못했던 그 어린잎의 시절, 돌아보면 아련합니다. 그리고 눈물이 납니다. 걷지도 못하던 나를 잡아주던 따뜻한 손길, 나의 등을 밀어 더 잘 걷게 해주던 분, 그 분의 손길이 없었다면 오늘의 나도 없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