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억

음악이 중풍 치료에도 좋은 이유 중풍 등의 질병으로 인지능력을 잃은 환자에게 '음악'이 인지치료에 아주 좋은 수단이 되는 것을 최근에 알았다. 물론 그 음악이 꼭 클래식이어야만 할 이유는 없지만 인생의 가장 행복했던 순간에 나와 함께 해 준 음악이라면 그 장르와 상관없이 인간은 무의식중에도 그 음악에 반응을 한다고 한다. 가락에 얹어 따라오는 기억이 행복이라면, 육신이 어찌 그 영혼의 움직임에 반응하지 않으랴. - 송하영의《마음아 괜찮니》중에서 - * 음악이 중풍 치료에 좋다는 것은 음악이 갖는 치유 능력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한 사례일 뿐입니다. 더러운 몸을 목욕으로 닦아내듯 마음에, 감정에 맺힌 찌꺼기는 음악으로 씻어낼 수 있습니다. 희로애락을 다스리고, 묻혔던 행복한 추억을 불러오고, 때로는 눈물을 쏟아내면서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 더보기
집, 그리고 사랑 집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것은 어려워요. 집을 잃어 봐야, 집이 더 이상 당신의 것이 아니어서 더는 들어갈 수 없게 되어야 그것이 어떤 의미인지를 알게 되죠. 추억으로만 만족해야 해요. - 아니 에르노의《진정한 장소》중에서 - * 집을 잃어봐야 집을 압니다. 집이 얼마나 따뜻하고 고마운지, 얼마나 편안하고 소중한지 절감합니다. 사랑도 마찬가지입니다. 사랑을 잃어봐야 사랑을 압니다. 더보기
기억하는 삶 기억되지 못한 것은 일어나도 일어나지 않은 것과 다를 바 없다. 인생 후반으로 갈수록 사물이나 장소에 대한 기억이 삶을 추동시키는 커다란 힘임을 알게 된다. 인생이 깊어질 수 있는 것은 기억이 있기 때문이다. 삶을 좀 더 풍요롭게 하고자 한다면 부지런히 기억하는 수밖에 없다. - 신순옥, 최서해, 최인해의《아빠의 서재》중에서 - * 생각해 보니 매일매일 일어나는 수많은 일 중, 나의 기억에 남은 이야기가 그다지 많지 않다는 사실에 문득 서글퍼집니다. 깊이있고 풍성한 삶은 기억으로 만들어지는 만큼 나의 삶, 나의 경험들을 부지런히 잘 기억해 이야기들을 만들어내야겠습니다. 더보기
첫눈 오는 날 만나자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만나자고 약속을 하는 것일까. 사람들은 왜 첫눈이 오면 그렇게들 기뻐하는 것일까. 왜 첫눈이 오는 날 누군가를 만나고 싶어하는 것일까. 아마 그건 서로 사랑하는 사람들만이 첫눈이 오기를 기다리기 때문일 것이다. 첫눈과 같은 세상이 두 사람 사이에 늘 도래하기를 희망하기 때문일 것이다. 지금도 첫눈이 오면 누구를 만나고 싶어 서성거린다. 첫눈이 오는 날 만나고 싶은 사람, 단 한 사람만 있었으면 좋겠다. - 정호승의 시《첫눈 오는 날 만나자》중에서 - * 첫눈! 그냥 눈이 아닙니다. 첫눈은 추억입니다. 낭만입니다. 그리움과 사랑, 보고픔과 고독, 기쁨과 슬픔, 꿈과 희망이 겨울의 벗은 나무 위에, 땅 위에, 내 머리와 어깨 위에, 그리고 내 빈 가슴 속에 내리는 것입니다. 그래서 .. 더보기
내 사랑, 안녕! 정리하고 싶은 아련한 사랑의 추억이 있다면 용기를 내어 추억의 장소에 가 "오겡끼데스까. 와따시와 겡끼데스!" 심금 울리게 부르짖고 끝내자. 상처를 준 옛사랑이 있다면 "잘 먹고 잘 살아라!"를 외쳐주자. 그리고 과거는 훌훌 털어버리고, 홀가분하고 자유롭고 새로운 사랑을 시작하는 길로 힘차게 걸어갔으면 좋겠다. 누군가를 사랑했던 당신은 아름답다. 때가 되어 사랑을 보낼 줄도 아는 당신은 더욱 아름답다. - 김지윤의《사랑하기 좋은 날》중에서 - * 안녕? 잘 지내나요? 이젠 좀 여유가 생겼나요? 당신은 웃는 모습이 참 예뻐요. 많이 웃어요. 난 정말 당신이 행복했으면 하는 바람이에요. 내 사랑, 안녕!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