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화가

'그림 같다' 그림은 그리움의 다른 말이에요.그림은 기다림의 줄임말이지요. 화가는 그림으로 바람도 잡고 해와 달도 동시에 잡아내요. 어쩌면 보이지 않기 때문에 그려낼 수 있어요. - 전수민의《이토록 환해서 그리운》중에서 - * '그림 같다'고 하지요? 더없이 아름다운 풍경을 보면...미켈란젤로는 '대리석을 보면 그 안의 천사가 보인다'는 어록을 남겼습니다. 보통 사람들에게는 보이지 않지만 화가의 눈에는 '그림'이 보입니다. 깊은 그리움과 오랜 기다림이 눈을 뜨게 합니다. . 더보기
샤갈의 그림 화가로서의 샤갈은 남들이 가지지 않은 두 가지를 가지고 있다. 하나는 가늠할 수 없는 심연의 무의식과 그것을 형상화하는 역동적인 상상력이다. - 배철현의《창세기, 샤갈이 그림으로 말하다》중에서 - * 깊은 무의식의 세계를 그림으로 그려내는 샤갈의 상상력, 그 끝없는 상상의 세계가 마치 현실처럼 펼쳐지는 샤갈의 그림을 보며, 우리 또한 끝없는 상상의 세계. 저 멀리 떠나온 유년의 세계로 돌아갑니다. 상상 속에 새롭게 태어납니다. 더보기
인간은 자신의 인생을 그리는 화가다. 운명이라는 말은 인간의 힘으로는 도저히 어쩔 도리가 없는 것처럼 들린다. 그러나 절대 바꿀 수 없는 것은 숙명이지 운명이 아니다. 운명(運命)의 운(運)이라는 글자에는 ‘옮기다’ ‘움직이다’와 같은 뜻이 담겨있다. 다시 말해 운명은 우리 힘으로 움직일 수 있다. - 알프레드 아들러, ‘인생에 지지 않을 용기’에서 인간은 자신의 인생을 그리는 화가입니다. 나의 인생을 만들어 온 것은 나이고, 앞으로의 인생을 만드는 것도 결국 나입니다. 운명은 내가 만들어 가는 것입니다. 유전이나 성장 환경은 그저 재료에 지나지 않습니다. 그 재료로 불편한 집을 만들지, 편안한 집을 만들지는 우리 손에 달려있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