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하는 상황에 자신과 조직을 적응시키는 능력이 탁월한 CEO는
불편, 갈등, 변화를 환영하는 법을 배운다.
불편함을 느끼지 않는다면 배우고 있지 않거나 빨리 변화하고 있지 않는 것이다.
조직을 이끌 때 불편한 상황에 놓이는 것이 실제로는 일종의 목표이다.
그러한 압력과 변화 사이를 항해하는 것이 CEO가 할 일이다.
- 엘레나 보텔로, ‘이웃집 CEO’에서 

발전하고 싶다면 문제가 있는 곳, 고통이 있는 곳으로 가야합니다.
평안은 곧 위태로움을 의미합니다.
리더는 편안함 보다는 불편함에 익숙해져야 합니다.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오래 살아남으려면,
불편한 상황을 환영할 줄 아는 리더가 되고,
불편함에 친숙해질 수 있는 조직을 만들어가야 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하지만'은
갈등을 깊게 하고,
'그리고'는 갈등을 예방한다.
'하지만'은 적대감을 낳고,
'그리고'는 공감을 낳는다.

- 샘 혼의《적을 만들지 않는 대화법》중에서 -


* 한마디 말에
갈등이 깊어지기도 하고 없어지기도 합니다.
행동 하나에 적대감을 일으키기도 하고
공감을 불러오기도 합니다.
말 한마디, 행동 하나도
슬기로워야 합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름다운 풍경 하나  (0) 2019.10.02
용광로  (0) 2019.10.01
'하지만'과 '그리고'  (0) 2019.09.30
꿈을 뛰어넘는 꿈  (0) 2019.09.28
다섯 시간 감옥  (0) 2019.09.27
세계에서 가장 자극적인 나라  (0) 2019.09.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골프 클럽을 잡을 때마다 신중한 판단을 하기 위해 노력한다.
경기 도중 ‘하고 싶은 샷’과 ‘할 수 있는 샷’, ‘해야 하는 샷’을 놓고
갈등 할 때가 많다.
그럴 때 마다 ‘하고 싶은 샷’은 우선 절제했다.
그러고 나서 나머지 선택지 중 한 개를 캐디와 함께 선택한 뒤 집중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
- 고진영, LPGA 프로 골퍼 

“경기할 때 특히 신경을 쓰는 부분이 있다면?” 이라는 질문에 대한
LPGA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한 24살 골퍼 고진영의 답입니다.
놀라운 삶의 지혜와 통찰이 담겨 있습니다.
‘하고 싶은 샷’을 절제하고 ‘해야 하는 샷’을 선택하는 지혜,
절제와 신중한 판단, 실행을 위한 집중 등 배울 점이 많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아무 일 없듯 
'우연히' 너를 마주하고 싶어. 
어떤 최악의 경우에도 너를 변함없이 
사랑할 거야. 한편으로 미움이 
자리 잡는다 해도. 
예전에 읽은 시 몇 구절이 
계속 귓가를 맴돌아. 

- 존 키츠의《존 키츠 러브레터와 시》중에서 - 


* 사랑은 늘 평탄하지 않습니다.
굴곡과 갈등, 다툼과 부딪침이 있습니다.
뜻 모를 미움이 자리잡기도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너를 변함없이 사랑할 거야" 말할 수
있는 것은, 지난 세월에 금가루처럼 쌓아놓은 
사랑과 믿음 때문입니다. 그래서 사랑은
늘 새로운 출발입니다.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꽃씨를 뿌리는 사람  (0) 2019.07.27
늘 첫사랑처럼  (0) 2019.07.26
'너를 변함없이 사랑할 거야'  (0) 2019.07.25
100세 노 교수의 건강론  (0) 2019.07.24
목련 한 그루 심고 26년을 기다렸다  (0) 2019.07.23
압록강 강가에서  (0) 2019.07.22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갈등은 참신한 아이디어를 탐색하게끔 만든다. 갈등을 겪는 사람들은
어려운 상황에 대해 독창적이고 다양한 해결책을 생각해낸다.
갈등을 겪을 때 우리는 대안들을 면밀히 조사하고 심도 있게
파헤치는 경향이 있고, 이를 통해 참신한 통찰을 얻게 된다.
서로의 주장에 동의하지 않을 때 아이디어가 개선되는 효과가 있다.
- 프란체스카 지노, ‘긍정적 일탈주의자’에서 

우리는 갈등을 두려워합니다.
갈등은 부정적인 감정을 불러일으키기 때문입니다.
건설적인 방식으로 표현된다면 갈등은 새로운 가능성을 탐색하고
놀라운 해결책을 도출하며 자신과 타인에 대한 통찰을 얻는
소중한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현 상태에 만족할 때는
통찰을 얻는 것도 혁신을 이루는 것도 거의 불가능합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인생에서 마주치는 갈등은
칠흑 같은 동굴이 아니라 터널이다.
언젠가는 끝이 있고 나가는 출구가 있다.
갈등을 이겨내고 그 출구를 나서면 예전보다 
더 큰 행복이 기다리고 있다. 살을 에일 정도로 
아팠던 만큼 더 성숙해졌기 때문이다.


- 이성동의《가까운 사람에게 상처받지 않는 기술》중에서 - 


* 크고 작은 갈등은 늘 있습니다.
그 갈등이 상처로 바뀌고 그 상처가 깊어지면
넘을 수 없는 벽이 되고 맙니다. 그렇지만
넘을 수 없는 벽도 눕히면 다리가 됩니다.
잘 이겨내야, 마음의 다리가 됩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지막은 이름으로 끝난다  (0) 2018.05.01
사랑의 문화, 평화의 문화  (0) 2018.04.30
갈등도 출구가 있다  (0) 2018.04.28
기분 좋은 말, 긍정적인 말이 삶을 바꾼다  (0) 2018.04.27
아모르 파티!  (0) 2018.04.27
'숭고한' 인생의 목표  (0) 2018.04.26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긴장과 갈등은 귀찮고 불편한 존재다.
하지만 반대되는 의견이 없다면
아이디어의 발전은 이루어지지 않는다.
대립되는 의견 때문에 인류가 이만큼 발전한 것이다.
서로 대립되는 생각은
새로운 통찰력을 이끌어내는 원동력이 된다.
- 한근태, 한스컨설팅 대표

 

갈등이 없다는 것은 무관심, 창의력 결핍, 우유부단,
업무불감증 때문일 수 있습니다.
적당한 갈등이 높은 성과를 창출합니다.
갈등을 백안시하고 무조건 회피해서는 안됩니다.
갈등을 긍정적으로 받아들이고,
나와 다른 반대의견을 환영할 수 있어야 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삶 속에 갈등도 있고 즐거움도 함께 있고 조화와 부조화도 공존한다.
음악에도 화음과 불협화음이 있다.
그런데 불협화음이 없다면 어떻게 될까?
화음의 아름다움도 모르게 된다.
불협화음 다음 들려오는 화음이 더욱 아름답게 느껴지는 법이다.
- 시모어 번스타인 (세계적 피아니스트)



즐거움과 조화만 있는 삶은 자칫 무미건조함을 부르게 됩니다.
갈등과 부조화가 있을 때
조화와 즐거움이 더욱 빛나게 됩니다.
부조화와 갈등을 무조건 배척하고 미워할 것이 아니라,
그것을 포용하고 더불어 하나 되기 위한 노력을 할 때
더 큰 가치가 만들어집니다.





잘 생긴 나무는 금방 베어지게 됩니다, 그러나 못 생긴나무가 산을 지키고 오래간다는 말처럼 우리는 다양성 속에 살아갑니다. 다양성을 인정하고 우리모두가 개성을 가지고 살아가면 행복하다고 생각합니다.



.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있는 그대로
받아들일 때 모든 것을
모든 사람을 사랑할 수 있습니다.
바로 지금 이 세상에서 단 한 가지도
받아들일 수 없는데 어떻게 한없는 사랑을
키울 수 있겠습니까? 받아들임이 없는
상태가 갈등입니다.


- 아남 툽텐의《티베트 스님의 노 프라블럼》중에서 -


* 모든 다툼과 갈등은
'받아들임'이 없는 데서 비롯됩니다.
'받아들임'은 나와 다른 것을 인정하는 것입니다.
받아들여야 열고, 믿고, 맡길 수 있습니다.
사랑을 키울 수 있습니다.
더 사랑할 수 있습니다.




.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밥은 제대로 먹고 사는지요?'  (0) 2016.05.23
소울메이트  (0) 2016.05.21
받아들임  (0) 2016.05.20
하루 30분 이상 걷기  (0) 2016.05.19
예술의 섬  (0) 2016.05.18
자부심의 시작  (0) 2016.05.17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

갈등은 우리를 똑똑하게 만든다.
갈등이란 말은 싸움과 불화, 공격과 충돌,
전쟁과 같은 부정적 이미지를 먼저 떠올리게 한다.
그러나 갈등은 결코 해롭지 않다.
갈등에는 잠재력이 숨어있다.
업무 갈등은 성과를 올리는데 도움을 준다.
갈등은 팀을 활성화 시킨다.
- 토마스 바세크, ‘팀워크의 배신’에서



물론 과도한 갈등은 해롭습니다.
하지만 조직이 혁신을 추구할 때
너무 적은 갈등도 해가 됩니다.
갈등이 변화의 중심 동력이 될 수 있습니다.
갈등 없는 변화는 없습니다.
(암스테르담대학 카르스텐 드 드류 교수)
갈등을 무조건적 회피 대상이 아닌
긍정의 씨앗으로 바꿔볼 필요가 있습니다.

 

Posted by 홍반장水 홍반장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