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리

공전과 자전 아무리 친밀한 사람이어도 드러내기 싫고 침범당하기 싫은 부분은 분명히 존재한다. 지구와 달과 태양도 우리가 상상할 수 없는 긴 시간 동안 한결같이 공전과 자전 거리를 유지하며 돌고 있다. 그 거리를 유지하는 일은 오랜 시간을 함께하기 위한 그들만의 규칙이었을 것이다. 하물며 길어봐야 백 년도 채 함께하지 못하는 인간의 사랑은 어떨까. - 김혜령의《불안이라는 위안》중에서 - * 일정한 거리, 일정한 속도, 일정한 반복. 이것이 지구 공전과 자전의 우주적 법칙입니다. 그 한결같음이 하나라도 흔들리면 재앙입니다. 사람과 사람 사이도 자전과 공전이 있습니다. 일정한 거리가 유지돼야 합니다. 과도한 간섭과 충고는 관계에 금이 가고 오래가기 어렵습니다. 더보기
심리적 거리 누구나 한계와 약점이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각자 자기 삶에 만족하면 사람은 저절로 부드러워집니다. 타인을 있는 그대로 존중하고 나의 행동방식을 타인에게 강요하지 않으며 각자의 개성을 드러낼 수 있도록 심리적 거리를 지켜주어야 합니다. - 김병수의《마흔, 마음 공부를 시작했다》 중에서 - * 걸음을 걸을 때도 앞뒤의 적당한 거리가 유지되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서로 불편함을 느끼게 됩니다. 앞선 사람이 괜히 발걸음이 빨라지거나 조급해 하기도 합니다. 섬세한 마음은 사람 사이의 거리를 잘 살펴보는 것에서 시작됩니다. 당신과 내가 서로의 거리를 존중하고 지켜주는 까닭에 오늘 더 밝은 미소로 다가갑니다. 더보기
적당한 거리 "누군가를 진지하게 사랑하고 필요로 하게 되었는데, 그러다 어느 날 갑자기 아무런 전조도 없이 그 상대가 어딘가로 사라져 버리고 혼자 덩그러니 남는 것이 두려웠는지도 몰라." "그러니까 의식적이든 무의식적이든 늘 상대하고 적당한 거리를 두려고 했어. 또는 적당히 거리를 둘 수 있는 여자를 골랐어. 상처를 입지 않아도 되게끔. 그런 거지?" - 무라카미 하루키의《색채가 없는 다자키 쓰쿠루와 그가 순례를 떠난 해》중에서 - * '적당한 거리'가 안전하긴 합니다.상처도 후유증도 적고 상실감도 덜 느낍니다.그러나 '적당한 거리' 속에 깊은 사랑, 깊은 믿음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거리가 없어야 가능합니다.사랑하는 사람과의 포옹, 거리가 없습니다.평생 가는 믿음, 틈새가 없습니다. 서로의 거리를 줄여가는 노력, 하.. 더보기
이 거리에 서보라 도시의 불빛 쓰러지고지친 몸 이끌고 향하는 길힘들어도 반짝이는 그 눈빛은그 누구의 것인가 그대 눈을 뜨고이 거리에 서보라산다는 것에 대하여외로운 것에 대하여탓할 그 무엇이 아니라뜨겁게 부딪쳐야 할 그 무엇이다 - 홍광일의《가슴에 핀 꽃》중에서 - * 사람은 저마다 이루고 싶은 것이 있어야 합니다.그 이루고 싶은 것을 이루기 위해 노력하면서삶의 끝날까지 의연하고 당당하게 걸어가야 합니다.그래야 불안과 두려움에 매몰되지 않는 삶을살아갈 수 있습니다. 지금 서 있는 거리에서나의 삶 전체를 바라보며 뜨겁게 살아갈 수 있습니다. ... 더보기
사랑은 바라지 않는다 사랑을 하면 부드럽게 속삭인다. 두 가슴의 거리가 매우 가깝다고 느끼기 때문이다. 그래서 서로에게 큰소리로 외칠 필요가 없는 것이다.사랑이 깊어지면 두 가슴의 거리가 사라져서 아무 말이 필요 없는 순간이 찾아온다. 두 영혼이 완전히 하나가 되기 때문이다. 그때는 서로를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 류시화의《새는 날아가면서 뒤돌아보지 않는다》중에서 - * 사랑이 멀어진다고 느껴지면,계속 원하고 바라게 됩니다. 사랑이 가깝다면, 말이 필요 없게 됩니다. 바라봅니다.손을 잡습니다. 살며시 입맞춥니다.더 이상 바랄 것이 없습니다.마음이 하나가 됩니다. ... 더보기
천륜(天倫) 그렇다면 문제는 적당한 거리를 유지하는 일입니다. 밀착한 관계도, 소원한 관계도, 바람직한 것은 아니니까요. 세상이 바뀌었는데 여전히 대가족 동거를 주장하는 것도 조심해야 할 일이고, 그렇다고 다 자란 새끼니 이제는 나 몰라라 하듯 팽개칠 수도 없는 일입니다. - 정진홍의《괜찮으면 웃어주세요》중에서 - * 가족 관계. 참 어려운 문제입니다. 세상이 바뀌었는데 옛날 방식을 고집할 수는 없습니다. 부모 자식 간의 거리도 예전과 같지 않습니다. 그러나 제 아무리 세상이 바뀌어도 바뀔 수 없는 것이 있습니다. 천륜입니다. 부모 자식 간의 '거리'는 바뀔 수 있어도 하늘이 맺은 부모 자식 간의 '관계'는 변할 수 없습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