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근육

예방도 하고 치료도 할 수 있다 걸으면 걸을수록 모든 질병은 완치된다. 걸으면 근육과 뼈가 튼튼해지면서 나이가 들어 무릎이 쑤시거나 허리가 결리는 증상을 줄일 수 있다. 치매도 걷기로 예방할 수 있으며 증상이 발현되더라도 걸으면 호전된다. 두 명 중 한 명이 걸려 국민 병이라고 불리는 암 역시 걷기로 예방도 하고 치료도 할 수 있다. - 나가오 가즈히로의 《병의 90%는 걷기만 해도 낫는다》 중에서 - * 육체적 질병뿐이 아닙니다. 마음의 병도 예방하고 고칠 수 있습니다. 건강하거든 걸으십시오. 질병이 다가오지 않을 것입니다. 아프거든 걸으십시오. 다가왔던 질병도 물러가게 될 것입니다. 이것은 이미 수많은 사람들이 겪어본 경험의 세계입니다. 걸으세요! 더보기
꾸준히 해야 바뀐다 왜 운동과 섭생이 중요할까? 뭔가를 꾸준히 하면 체질이 바뀌기 때문이다. 근육이 늘면서 대사량이 함께 늘고, 몸에 안 좋은 음식을 먹지 않으려 노력하다 보면 나중에는 저절로 그런 음식이 먹히지 않는다. 체질이 바뀐 것이다. 새로운 습관이 만들어진 것이다. - 한근태의《고수의 질문법》중에서 - * 꾸준히 해야 바뀝니다.꾸준히 해야 습관이 됩니다.무엇보다 일단 시작해야 합니다. 시작했으면 끝까지 해야 합니다.시작하고 끝까지 가는 것,그것이 힘입니다. 내공입니다. ... 더보기
엉덩이가 배겨서 실상 더 먼저 늙는 건 얼굴이 아니라 평소에 잘 들여다보지 않은 몸통 구석구석이다. 차라리 얼굴의 주름이야 신경이 쓰이기는 하지만 주름도 아름다울 수 있다고 스스로 위안하면 그만이다. 문제는 몸에서 근육의 양이 빠르게 줄어드는 현상이다. 오랜 시간 걷거나 서 있는 것도 점점 자신이 없어진다. 하다못해 엉덩이가 배겨서 오래 앉아 있기도 어려울 지경이다. - 박홍순의《나이 든 채로 산다는 것》중에서 - * 엉덩이가 배기기 시작하면 얼른 벌떡 일어나 운동부터 시작해야 합니다. 조금 힘들다 싶을 때까지 몸을 움직여 근육을 키우고 매일매일 반복하는 노력을 기울여야 합니다. 배겼던 엉덩이가 살아나 편안해지면, 얼굴의 주름도 사라집니다. 놀라운 변신입니다. ... 더보기
더 젊게 만드는 '마법의 카드' 근육 감소를 억제하는 효과는 어떤 운동 방법을 쓰느냐에 따라 차이가 크다. 유산소운동은 심장을 비롯한 혈액순환 쪽에 좋고 근육 보강에는 무산소운동(중력 저항운동)이 좋다.70, 80대 노인이라도 운동을 지속하면 근육 감소나 쇠퇴 현상을 방지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그동안 잃었던 근육과 힘도 되찾을 수 있다. 언제 시작하든 운동이야말로 우리를 늙지 않게 해주는 마법의 카드다. - 유병팔의《125세 건강 장수법》중에서 - * "운동하세요.""오늘부터 바로 시작하세요."제가 요즘 입에 달고 다니는 말입니다.만나는 사람마다 같은 말을 거듭 거듭합니다.아무리 반복해도 넘칠 수 없는 말이 '운동'입니다. 운동은 시간 나면 하는 것이 아니고, 시간을 내서해야 합니다. 더 젊게 만드는 '마법의 카드'는당신이 쥐고 있습.. 더보기
차분한 충만감 양치식물이 우거진 고요한 작은 숲속에 들어서니 심장박동이 느려지고 근육이 이완되는 느낌이 들었다. 차분한 충만감이 차올랐다. 나는 내 안의 조용한 중심으로 들어갔다. 자연환경에 대한 반응을 연구하는 학자들의 용어를 빌리면, 나는 마치 일상에서 '동떨어진'느낌이었다. 시간이 느리게 흘렀다. - 콜린 엘러드의《공간이 사람을 움직인다》중에서 - * 숲에 들어가면 시간이 느리게 흐릅니다.마음도 고요하고 차분해집니다.그 고요함과 차분함이 충만감으로 바뀌어내 내면의 중심으로 깊이 들어갑니다. 일상에서'동떨어져' 있고, 시간은 느리게 흘렀는데가슴에 차오르는 것은 더 큽니다.에너지가 넘칩니다. 더보기
힘들어야 위대해진다 연습이 즐겁다면 성장하고 있는 것이 아니다. 근육이 자라려면 긴장과 부담을 통해 근섬유가 찢어져 늘어나야 한다. 기술과 지식이 개발되는 방식도 똑같다. 고통을 헤치고 숙련을 향해 매진하는 사람에게 영광이 있다. 자기 노력의 극한까지 가야한다. 녹초가 될 정도로 기를 쓰지 않는다면 충분히 노력하는 게 아니다. - 제프 고인스, ‘일의 기술’에서 “원래 힘든 법이다. 힘들지 않으면 누구나 할 것이다. 힘들어야 위대해진다.” 영화 ‘그들만의 리그’에 나오는 톰 행크스의 명대사입니다. “인생의 무게는 무거울수록 좋다. 그것으로 인해 사람이 성장할 수 있으니까.” 도쿠가와 이에야스 어록입니다. . 더보기
허벅지가 굵어야... 허벅지는 당뇨 및 혈관 질병과도 직결되어 있다. 허벅지가 가느다란 사람은 당뇨병에 걸릴 확률이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몇 배나 더 높다. 허벅지 근육이 감소됨에 따라 우리 몸의 당 대사가 나빠진다. 염증 수치가 올라가고, 심혈관 질환 같은 만성 질환에 노출될 위험이 커진다. 겉보기엔 고도 비만으로 보이는 씨름 선수들이 당뇨병에 걸리지 않는 이유는 바로 굵은 허벅지 때문이다. - 김욱의《가슴이 뛰는 한 나이는 없다》중에서 - * 허벅지가 굵어야 한다는 것은 허벅지의 '근육'을 키우라는 말입니다. 우리 몸에서 근육을 가장 많이 저장할 수 있는 곳이 허벅지입니다. 그래서 허벅지 두께가 그 사람의 건강을 재는 잣대가 되기도 합니다. 그 다음은 복근, 그 다음은 어깨, 이렇게 근육을 키워가면 몸매도 살아납니다. 인.. 더보기
근육과 마찬가지로 뇌도 발달시킬 수 있다. 우리의 뇌는 근육과 마찬가지 방식으로 발달시킬 수 있다. 적절한 운동을 통해 뇌를 강화시킬 수 있다. 생각하는 힘을 키우면 뇌의 용량이 확대되고 새로운 능력을 가질 수 있다. 생각하는 습관을 개발하지 못한 사람은 인생의 가장 큰 즐거움을 놓치게 된다. 자기 잠재력을 충분히 개발하지도 못한다. - 토마스 에디슨 랄프 왈도 에머슨은 “나는 특정영역에서 나보다 탁월하지 않은 사람을 결코 만난 적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누구나 특정 분야에서 무한한 잠재력을 갖고 태어납니다. 노력이 잠재력을 꽃피웁니다. 다행스럽게도 나이가 들더라도 뇌 능력은 노력에 의해 꾸준히 향상될 수 있다고 과학자들은 말합니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