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6.25 전쟁 이후,
TV 뉴스에 등장하는 남북 관계를 보면
철렁할 때가 많다. 남북 관계가 좋을 때는 마음이
편안하지만, 험악해질 때는 걱정이 앞선다. 혹시라도
전쟁이 터진다면... 결코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다. 나는 나의 사랑하는 손주들을
비롯한 후손들이 결코 전쟁의 위협 속에서
살아가지 않기를 바란다. 전쟁의 상처는
우리 세대에서 끝나야만 한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 늘 대한민국이
평화롭기를 기도한다.


- 한준식의《여든아홉이 되어서야 이 이야기를 꺼냅니다》중에서 -

* 혹시라도 전쟁이 터진다면...
꿈에서도 상상조차 하지 말아야 할 일입니다.
우크라이나 전쟁의 참혹상을 보면 더욱 그렇습니다.
비극 중의 비극, 지옥 이상의 지옥이 전쟁입니다.
당대 사람도 비참해지지만 후대의 자손에게도
엄청난 상처입니다. 전쟁의 폐허를 자손에게
물려줘서는 안됩니다. 여든아홉 실향민의
평화의 기도가 가슴을 울립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잠깐 멈췄다 가야 해  (0) 2022.05.20
사람은 사람을 통해서 때를 만난다  (0) 2022.05.19
평화의 기도  (0) 2022.05.18
내 몸에 좋은 물  (0) 2022.05.18
프렌치 키스  (0) 2022.05.18
소양강 산책  (0) 2022.05.18
반응형

마지막 한 시간 동안
내가 할 수 있는 단 하나의 일.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내가 할 수 있는 단 하나의 일을 할 겁니다.
바로 글을 쓰는 것입니다. 기껏해야 한 시간.
그것이 철학적인 글인지 혹은 다른 종류의 글인지,
시인지 묻지 않는 시간. 인생에서 가장 자유로운
그 시간에 나는 글을 쓰겠습니다.


- 로제 폴 드루아의《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중에서 -


*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글을 쓰겠다는 저자의 말이 절절히 다가옵니다.
저도 삶의 마지막 날까지 아침편지를 쓰는 것이
소망이고 기도 제목입니다. 다시 새해가 밝았습니다.
내게 남은 삶이 2022년 한 해뿐이라면 그런 마음으로
더 치열하게 살아야 합니다. 그만큼 간절하게
저도 아침편지를 쓰겠습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사랑하는 것과 산다는 것  (0) 2022.01.05
초보자의 세계  (0) 2022.01.04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0) 2022.01.03
켜켜이 쌓인 시간들  (0) 2021.12.31
'제가 교육 전문가는 아닙니다'  (0) 2021.12.30
아빠가 우는 모습  (0) 2021.12.30
반응형

내 일생 동안
편지로 집을 지었네
사랑의 무게로 가득한 사계절의 집
나는 저세상으로 다 이고 갈 수도 없고
세상에 두고 가면 누가 다 읽을까?
이 많은 사랑의 흔적 어떻게 버릴까
오늘도 고민인데 편지의 집 속에 사는 이들이
나를 향해 웃다가 울다가 노래하다가
마침내 내 안에 들어와
우표 없는 기도가 되네


- 이해인 시집《희망은 깨어있네》에 실린
  시〈편지의 집〉전문 -


* 이해인 수녀께서 저에게 주신 시 같네요.
지난 20년 동안 '고도원의 아침편지'를 쓰면서
지은 집이 '깊은산속 옹달샘'이고, 그 집에서
오늘도 이렇게 편지를 쓰고 있습니다.
편지는 마음으로 쓰는 글입니다.
편지를 쓰다 보면 어느덧 글이
내 안으로 들어와 우표 없는
기도가 됩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얼마나 짧은가  (0) 2021.12.03
'잘' 나이 든다는 것  (0) 2021.12.01
우표 없는 기도  (0) 2021.11.30
몸부터 따뜻하게  (0) 2021.11.29
자신과의 대화  (0) 2021.11.29
괴로운 일이 생겼을 때  (0) 2021.11.26
반응형

내 인생
그 궤적의 한바탕에는
어머니가 있다. 그리고 신앙이 있다.
어머니와 신앙, 구순의 노배우를 지금까지
든든하게 받쳐온 두 버팀목이다. 아니 어머니와
신앙은 동전의 앞뒷면과 같다. 둘은 절대 떼려야
뗄 수가 없다. 어머니가 곧 신앙이었고,
신앙이 곧 어머니였다. 이를테면
일란성 쌍생아인 셈이다.


- 신영균의《엔딩 크레딧》중에서 -


* "어머니가 눈물로
기도한 아들은 망하지 않는다."
성 아우구스티노의 어머니 성녀 모니카가 남긴
유명한 말입니다. 한국 영화의 산 역사인 한 노배우의
뒤켠에 모니카 같은 어머니가 계셨고 그 어머니의
뒤켠에는 눈물의 기도와 신앙이 있었습니다.
아들딸의 8할은 어머니가 만듭니다.

반응형
반응형



타인을 위해 가장 먼저 할 수 있는 일은
그의 행복을 바라며 기도하는 일이다.
그것만으로도 모든 불행은 사라진다.
타인의 불행은 물론 자신의 불행까지도.
- ‘젊은 베르테르의 슬픔’에서

세상에서 가장 숭고한 일 중 하나는
‘타인의 행복을 진정으로 빌어주는 일’이라 할 수 있습니다.
타인의 행복을 기원하면 나의 불행이 더불어 사라지고,
나 또한 더 큰 행복을 얻게 됩니다.
그것이 바로 사랑의 기적이라 할 수 있습니다.


반응형
반응형

다만 
공손히 고개 숙인 이마

다만 
곱게 내려 감은 눈썹

다만 
아멘으로 답하는 입술

예쁘다
다만 예쁘다 


- 나태주의 시집《너의 햇볕에 마음을 말린다》에 실린 
시〈기도〉전문 - 


* 우리 모두에게 기도가 절실한 시간입니다.
고통 중에 있는 우리 모두의 고개 숙인 이마,
내려감은 눈썹, 닫힌 입술을 위로하고 
예쁘게 만드는 기도가 필요합니다.
'예쁜 기도'입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공포'에서 '반야'를!  (0) 2020.04.23
안전거리  (0) 2020.04.22
예쁜 기도  (0) 2020.04.21
'난 왜 이런 몸으로 태어났을까?'  (0) 2020.04.20
전환점  (0) 2020.04.18
'변혁'에 대응하는 법  (0) 2020.04.17
반응형

며칠 전에 기도를 했다.
'하느님...제게 한 방을 주세요.'
기도를 하니 기분이 좋았다.
기도의 내용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아프지만 않게 해 주세요.
고통을 멈춰 주세요. 살려 주세요'뿐이었다.
그러니까 뭔가를 막아 달라는 방지 기도가
주를 이루었는데 이제 나는 뭔가를
건강하게 바라기도 하는 것이다.

- 문보영의《준최선의 롱런》중에서 -


* 오해해서는 안됩니다.
하느님은 요술 방망이가 아닙니다.
한 방을 안겨주는 산타할아버지도 아닙니다.
다만 나 자신과 우리의 문제를 놓고 기도하는
대상이 될 수 있고, 그 기도를 들어주신다는 믿음을
가질 수 있는 존재입니다. 문제는 그 기도가 얼마나
건강한 기도냐 하는 것입니다. 기도도 진화합니다.
나의 영적 성장과 더불어 함께 성장하며
진화합니다.

반응형

'생활의 발견 > 아침편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간디의 길  (0) 2019.12.27
몸이 내는 소리  (0) 2019.12.26
건강한 기도  (0) 2019.12.26
미소를 되찾으세요  (0) 2019.12.24
내 마음을 따라가다  (0) 2019.12.23
'흥미로운 사람'  (0) 2019.12.20
반응형

삶의 마지막 순간에
바다와 하늘과 별 또는 사랑하는 사람들을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볼 수 있게 해달라고 기도하지 마십시오.
지금 그들을 보러 가십시오.
- 엘리자베스 퀴를러 로스, ‘인생 수업‘에서 

오늘 행복한 사람이 내일도 행복합니다.
행복을 내일로 미루지 마십시오.
가족과 함께하는 풍성한 한가위 되시기 바랍니다.

반응형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