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기운

새벽은 아무에게나 오지 않는다 에너지, 기(氣)는 흘러야 한다. 스트레스가 해소되지 않은 상태는 이 흐름이 원활하지 않다는 것일지 모른다. 혁명은 영어로 '레볼루션(revolution)'인데, 시계바늘이 한 바퀴 원을 도는 것 또한 레볼루션이라고 한다. 새벽은 우리 몸과 마음이 한 바퀴 도는 시작점이다. 즉, 혁명의 시간이다. - 신영길의《기억의 숲을 거닐다》중에서 - * 새벽. 매일 어김없이 다가옵니다. 그러나 누구에게나 오는 것은 아닙니다. 잠에서 깨어난 사람, 지난 밤을 잘 넘기고 다시 생명을 얻은 사람에게만 다가옵니다. 이때 몸과 마음에 어떤 기운이 흐르느냐에 따라 하루가 달라집니다. 긍정의 기운이냐, 부정의 기운이냐. 새벽은 아무에게나 오지 않습니다. 더보기
숨만 잘 쉬어도 들숨과 날숨 모두에 긍정의 기운을 담아보자 먼저 집중해서 숨을 내쉬며 감정을 조절하기. 두번째 호흡은 편안함과 안정감을 유지하기 위한 숨. 세번재 호흡은 자신에게 행복과 기쁨을 주는 숨을 쉬며 다른 사람의 행복을 기원하기. - 임영주의 《딸아 삶의 비밀은 여기에 있단다》 중에서 - 달라이 라마는 \"세계의 아동이 명상을 배우면 한 세대만에 폭력을 없앨 것\"이라고 했습니다. 숨만 잘 쉬어도 몸을 아끼고 회복할 수 있으며, 세상과 평화롭게 지낼 수 있다고, 숨을 쉬는 것의 의미를 다시 짚어줍니다. 목숨, 숨, 호흡... 이왕 쉬는 숨에 행복하자고. 우리의 숨결이 그런 엄청난 의미를 가졌음을 다시 한번 일깨워줍니다. 더보기
산사(山寺)를 찾는 이유 여름 한철을 산사에서 보낸 적이 있다. 나는 산사의 새벽을 특별히 좋아했다. 새벽이면 빛이 창호지에 번져서 엷게 퍼져나가듯이 내 마음에도 결 고운 평화가 스며들었다. 풀과 나무들이 어둠 속의 침묵을 서서히 빠져나오면서 뱉어내는 초록의 숨결. 산사의 새벽은 늘 그 기운으로 충만했다. 일어나자마자 방문을 여는 것이 하루의 시작이었다. 문을 열면 방 안은 금세 초록의 숨결로 가득 찼다. - 신영길의《기억의 숲을 거닐다》중에서 - * 산사를 찾는 이유, 그것도 한 달이나 머물러야 하는 이유가 분명 있었을 것입니다. 사람마다 모두 다르지만 누구에게나 공통된 이유 중 하나가 '마음의 평화'입니다. '결 고운 평화'면 더 멋집니다. 산사 새벽 문을 열면 방 안에 쏟아져 들어오는 초록의 빛이 마음을 푸르게 하고 평화를.. 더보기
한글의 신비 여름은 '열다', '열매 맺다'의 의미를 갖습니다.'사방에 넘치는 기운을 가지고 온전한 세상을 이룬다'라는 의미를 가지며, '삶과 세상의 기운이 가득하다'라는 의미도 있습니다. - 금일권의《한글의 신비》중에서 - * 한글은 꽃과 같습니다.글자 하나, 이름 하나가 그냥 핀 꽃이 없습니다.여러 의미와 뜻이 어우러져 핀아름다운 꽃입니다.신비롭습니다. ... 더보기
건물, 장소와 사랑에 빠지다 사람을 사랑하듯 건물이나 장소와 사랑에 빠지기도 한다. 사랑은 시간이 흐를수록 긍정적인 경험이 쌓이면서 커나간다. 상대와 소통하는 동안 신뢰감과 개방성과 애정이 쌓여간다. 마찬가지로 우리가 어떤 장소를 방문한 역사와 그곳에서 보낸 시간, 그곳에서 얻은 경험이 강렬한 애착으로 발전하기도 한다. - 콜린 엘러드의《공간이 사람을 움직인다》중에서 - * 건물과 장소에도 저마다의 기운과 주파수가 있습니다. 저절로 고요해지고, 또는 저절로 흥겨워지고, 또는 경건해집니다. 특히 인생의 터닝포인트였던 곳, 마음의 평화를 얻었던 곳, 꿈을 꾸게 한 곳, 사랑이 시작된 곳이면 더욱 남다릅니다. . 더보기
두 팔 벌려 안고 싶다어린 시절엔 높은 사람이 귀한 사람인줄 알았었다. 젊은 시절엔 멀리 있는 것이 그리운 것 인줄 알았었다. 일흔이 넘어서니 눈 머물거나 손닿는 것들이 소중하다. 이웃한 모든 사람, 모든 것 두 팔 벌려 안고 싶다. - 조철호의 시집《유목민의 아침》에 실린 〈시인의 말〉중에서 - * '모든 것이 소중하다. 두 팔 벌려 모든 것을 안고 싶다.' 나이들어 비로소 얻게 된 깨달음입니다. 그러지 못하고 산 것이 후회되고 아쉽고 억울해서 터뜨린 웅변입니다. 그러니 더 나이 들기 전에, 기운이 좋을 적에 한 번이라도 더 두 팔 벌려 많이 안아 주세요. 늘 그렇게 사십시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