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덕목

사업의 중심에는 항상 사람이 있다 제가 생각하는 좋은 경영자의 덕목으로 가장 중요한 것은 따뜻한 심장이 있는 경영입니다. 물론 사업에 대해 잘 알아야겠죠. 그러나 동시에 그 사업의 중심이 무엇인지를 알아야 하며, 그것은 바로 사람입니다. 사람이 가장 중요합니다. - 오프라 윈프리 오프라 윈프리는 “모든 사람과 모든 사건과 모든 우연한 만남을 제 사랑을 보여줄 수 있는 기회로 생각합니다.”라고 말합니다. 사람의 중요성을 모르는 사람은 리더의 자리에 앉지 말아야 합니다. “직원들이 회사를 떠날 수 있을 만큼 트레이닝 시키자. 그리고 회사를 떠나지 못할 만큼 잘해주자.” 버진 그룹 리차드 브랜슨 회장 이야기도 함께 보내드립니다. 더보기
이건희 회장이 말하는 리더의 덕목 5%의 사람은 리더가 하는 말만 들어도 믿는다. 그러나 95%의 사람은 실제 행동을 봐야 믿는다. 리더가 솔선수범해야 조직원이 따르고 그 조직에 생기가 돈다. - 이건희 삼성 회장 이건희 회장이 이야기하는 리더의 덕목입니다. “리더는 종합 예술가가 되어야 한다. 알아야 하고(知), 행동해야 하며(行), 시킬 줄 알아야 하고(用), 가르칠 수 있어야 하며(訓) 사람과 일을 평가할 줄 아는 것(評), 이것이 내가 생각하는 리더의 덕목이다. 더보기
꼭 새겨야 할 인생의 필수 덕목 꼭 새겨 두어야 할 두 가지의 말. 관직에 있을 때 명심해야 할 말이 두 가지가 있다. 공정하면 판단이 현명해지며, 청렴하면 위엄이 생긴다. 가정에서 명심해야 할 말이 두 가지가 있다. 용서하면 감정이 평온해지며, 검소하면 필요한 것이 채워진다. - 한용운의《채근담》중에서 - * 꼭 새겨야 할 말이 어찌 두 가지뿐이겠습니까. 공적인 자리에서, 일터에서. 가정에서 기본으로 지켜야 할 자기만의 생활 수칙이 꼭 필요합니다. 공정, 청렴, 용서, 검소. 참으로 중요한 필수 덕목들입니다. 실천은 더 중요합니다. 더보기
프로그래머에게 필요한 5가지 덕목 프로그래머에게 필요한 5가지 덕목 1. 모든 걸 잘 하는 게 아닌 걸 인정하자아무리 난다 긴다 하는 프로그래머도 모든 걸 잘 할 수는 없습니다. 어떤 프로그래머도 모든걸 경험할 수 없습니다. 이걸 모두가 인정하는게 가장 중요합니다. 기획자와 프로그래머 사이에 미묘한 긴장감이 흐르면 기획자는 “내가 만든 기획들은 다른 회사에서 이미 했던거야, 그러니 너는 나에게 반박할 수 없을 걸?”이라는 생각을 가지고 접근하게 됩니다.가끔 프로그래머에게 와서 이거 되냐고 묻죠. 된다고 얘기하면 그 때 된다고 하지 않았냐며 기획에 넣었다 그러죠. 그런데, 된다. 한다. 할 것이다. 이게 다 같은 얘긴가요? 아닙니다. 이런 문제가 일어나는 이유는 팀웍에 문제가 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인정해야 합니다. 너와 나, 우리 모두.. 더보기